창조력 코드 - 인공 지능은 왜 바흐의 음악을 듣는가?
마커스 드 사토이 지음, 박유진 옮김 / 북라이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옥스퍼드 수학과 교수인 저자의 인공지능의 창조력에 대한 논의를 담은 책이다. 그 동안 인공지능에 대한 책이 많았지만 거의 모두가 뜬 구름 잡는 내용이거나 너무 세세한 구석의 기술에 대한 내용이 많아 흥미를 끄는책이 거의 없었는데, 이 책은 전문가의 시각을 통해 통미로운 내용을 담고 있어 아주 흥미롭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벌어진 이벤트이기에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을 알파고 프로그램의 개발을 시작한 시점부터 모두 이야기되어 인공지능이 현재까지 온 위치와 앞으로 어떤 일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식견이 담겨있다고 생각된다. 현재 인공지능 기술은 빅 데이터에 기반을 두면서 스스로 학습을 할 수 있는 기초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내부 알고리즘이나 수학적 배경에 대해서는 거의 이야기하지 않는 분위기였는데, 이 책은 수학자의 시각으로 인공지능의 발전에 대해 논하고 있어 그동안 잘 논의되지않은 인공지능의 학문적 배경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준 책이라 아주 흥미로왔다.


최초의 프로그래머라고 불리는 에이다 바이런으로부터 이야기를 시작해서 전자오락 벽돌깨기를 예를 들어 인공지능을 설명한 것이 무척 흥미로왔다. 어린시절 벽돌깨기 게임에서 점수를 올리는 방법을 알고 희열을 느낀 적잉ㅆ었는데 인공지능이 같은 과정을 거치면서 학습을 한다니 무척 놀라웠고, 어쩌면 인류의 뇌의 비밀을 알 수 있는 한 걸음을 걸은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