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맞고 너희는 틀렸다 - 똑똑한 사람들은 왜 민주주의에 해로운가
마이클 린치 지음, 황성원 옮김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는 내내 보수층을 생각하며 읽었다. 합리적 사고를 거부하고 자신의 약해진 이익을 보호하고자 하며 자신의 열등감을 지식이나 이론으로 포장하는 모습이 전형적인 보수층의 사고방식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제목에서 말하는 우리는 맞고 너희는 틀렸다. 영어로는 know it all society가 이들을 말하는 줄 알았는데, 오히려 자신들의생각이 틀렸다고 공격하는 진보들을 비난할 때 쓰는 말이란 것을 보고 무척 놀랐고 내가 책을 제대고 읽고 있는 지 혼돈이 되었다.


내가 보기에는 보수의 전형적인 모습이나 그 내부의 사고방식을 다룬 책이라고 생각하지만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 진보 역시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는 것인 충격적이었다. 


이러한 사고방식 속에는 자신의 기득권을 지치기 위한 개개인의 욕심을 자신의 아이덴티티와 동일시하고 이를 진실로 받아들이는 과정이 있어 이러한 오류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결국 자신의 이익이나 정체성보다는 진정한 진실이나 참을 추구하는 노력이 있어야한다는 저자의 주장에 동의하나, 그렇다면 진실 자체에는 관심없이 자신의 기득권에 기반을 둔 정체성에 집착하는 집단을 어떻게 대하야하는가에 대한 고민이 남는다. 이 책의 주장에 따르면 그들은 말이 절대로 통하지 않을 것 같기 떄문이다. 또한 이러한 집단과 함께 민주주의를 한다는 것도 의미없는 것 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처럼 많은 부분에서 전환이 이루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기존 권리를 빼앗기게 되면서 보수화될 수도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 같은데, 각자가 이기심을 줄이고 진실을 사랑하고 추구하는 노력을 하는 길이외에는 좋은 방법이 없을 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10-02 23:3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