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본주의의 역사
앨런 그린스펀.에이드리언 울드리지 지음, 김태훈 옮김, 장경덕 감수 / 세종서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자본주의, 경제의 역사를 다룬 책이다. 5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책으로 페이지마다 빼곡빼곡하게 정보가 엄청나게 많이 담겨있는 책이다. 제목은 자본주의 역사라고 되어있지만 정책이나 이데올로기보다는 미국 내 산업 또는 기업의 역사라고 보는 것이 더 옳을 것 같고, 최근에 많이 출간된 대공황, 금융위기를 극복하는 내용이 기대보다 자세히 설명되지 않아 무척 아쉬운 점이 있는 책이다. 저자가 앨런 그린스펀 전 미국 연준회장인 점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적인 점은 나의 경우 미국의 대공황을 루즈벨트 대통령의 뉴딜 정책으로 극복했다고 학생시절 배운 것 같은데, 이 책에 따르면 거의 효과가 없었고 그 이후 제2차 세계대전 참전을 통해 극복되었다고 설명하고 있는 점이다. 비슷한 내용을 경제 팟캐스트에서도 접한 바 있었지만 그 내용을 언급한 사람의 생각에 평소 동의하지 않는 점이 많아 이와 관련된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뉴딜 정책에 대해 그린스펀도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다니 다시 생각해보야 할 것 같다.

최근의 대통령 중에서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은 레이건 대통령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이 책에서도 레이건의 업적을 좋게 평가한 것 같다. 그 이후 그가 남긴 적자재정으로 후대 대통령이 고생하였지만. 개인적으로는 클린턴 대통령이 재정균형과 경제부흥을 중타기를 잘한 대통령이란 느낌을 받았다.

저자가 계속 강조하는 것은 미국 자본주의의 역사가 창조적 파괴가 계속된 결과로 보는 것인데, 최근 줄어드는 창조성과 도전정신, 증가하는 보수성 등으로 기울어지는 모습을 걱정하는 것 같다.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까지는 창조적 혁신이 계속되는 나라라고, 생각되지만 보수적인 사고 (정치적인 보수성이 아닌 경제적 보수성)을 가지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 같다. 하지만 창조성이 떨어지면 결국은 퇴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특히 창조성 파괴에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파괴에 대해 너무 큰 두려움을 갖지말았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