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없는 세계 - 21세기 지정학으로 본 화폐경제
이하경 지음 / 바른북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점차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게 되는 분야가 경제위기와 극복이다. 이 점을 잘 이해하면 경제를 공부하는 목적 중 하나인 투자에서 성공할 수 기회를 높일 수 있고, 경기 사이클로 설명되는 경제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즐겨 듣는 팟캐스트에서도 경제사에 대한 시리즈로 소개되어 홍춘욱 박사의 <돈의 역사>나 오건영 작가의 <앞으로 3년 경제전쟁의 미래>같은 책의 내용을 접하기는 했고 이제는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직도 쉽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이 책도 경제사에 대한 책인데, 그다지 어렵다는 생각이 안들고 비교적 쉽게 읽을 수 있다. 단, 시대가 점차 현대로 가까이 올수록 내용이 복잡해지면서 제법 어렵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다. 개인적인 느낌은 경제를 완전히 이해한다기 보다는 꾸준히 접하면서 익숙해지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일 수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금리인하나 수출증가 등의 사건에 따른 결과가 항상 일정하지않고 경우에 따라, 또는 다른 변수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오므로 역시 경제공부하기가 그리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세상이나 역사를 보는 확실한 기준이 되므로 경제에 대한 이해는 무척 중요한 것이 사실이고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제법 괜찮은 지침서라고 생각한다.


이 책의 제목이 달러없는 세계인데, 달러의 양적완화에 따른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암호화폐같은 대안이 나오기 시작하는 미래를 전망하기도 하는데, 블록체인 기술말고도 인터넷이나 신재생 에너지 등 다른 기술발전도 함꼐 고려하여야 보다 완전한 그림이 그려질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이를 위해서는 다른 분야의 책도 읽어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