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프 푸셰 - 어느 정치적 인간의 초상, 전면 새번역 누구나 인간 시리즈 2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정상원 옮김 / 이화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재의 한국 정치상황과 맛물려 무척 인상적으로 읽은 인물평전이다. 
책을 읽기 전, 조제프 푸셰라는 인물에 대해 배경 지식을 얻기위해 위키(또는 나무위키)를 찾아보니 프랑스 혁명기의 최고 빌런이라고 되어있다. 프랑스혁명이나 나폴레옹에 대해 책을 읽은 바 있지만 이 인물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다. 로베스피에르나 나폴레옹 같은 인물들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당대에는 그들을 무너뜨린 사람을 사실을 고려하면 이 점은 무척 의외이다. 신학도로 시작하여 계속해서 자신의 생존을 위해 변시을 거듭하면서 꾸준히 승승장구한 인물이라는 사실이 무척 인상적이다.

자신의 생존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은 마키아벨리스트지만 개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우리나라의 정치인들이 이 모습을 조금은 닮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원칙론적으로만 현실정치를 접근하여 너무나 어이없게 당하는 모습을 보아와서 자신의 행동이나 판단에 따른 상대의 수를 몇 단계를 고려해서 지지는 않는 싸움을 하길 바랄 뿐이다. 내가 지지하는 정치인의 승리를 바라는 생각에서 푸셰의 모습을 조금은 닮기를 바라기는 했지만 어쩌면 우리나라에서 그를 가장 닮은 사람은 박정희일 것이다. 극에서 긍로의 변신을 시도한 것이나 오직 자신의 영달을 생각한 것 등의 모습이 비슷하다고 생각된다.

푸셰의 계속되는 변신을 설명하는 본문보다 서문에서 소개된 발자크의 그에 대한 평이 무척 인상적이고, 발자크가 쓴 그 시대의 정치 이야기도 읽고 싶다. (푸셰에 대한 묘사가 있는 그의 소설이 무엇이니 정확히 모르겠다) 발자크나 이 책의 저자가 그리 본받을 것이 없어 보이는 푸셰라는 인물을 소개한 이유가 자신이 이익만 생각하는 속물 정치인의 정형을 배울 수 있고, 그와 셩정이 비슷한 현실으 정치인들에게 당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글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