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소련의 우주 탐험 대결 - 최초의 인공위성부터 달 착륙 그리고 우주 정거장까지 풀빛 지식아이
클라이브 길포드 지음, 폴 다비즈 그림, 채연석 옮김 / 풀빛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 판본으로 제작되어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의 책으로 생각되는데, 너무 어려운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우주개발에 대한 주제는 초등학생보다 중학교 이상의 학생이 접하므로 청소년들을 위한 책으로 기대하였는데, 그림책 판본으로 출간되어 무척 놀라운 느낌이 들었다. 그림책 형태이지만 비교적 작은 활자로 설명이 많아서 나이 어린 학생들에게는 맞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우주탐험, 우주개발에 대해 한국에 비하 미국인들의 관심이 훨씬 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한국에서는 우주개발에 대한 진로가 매우 제한적인 것이 사실이다.)


미국과 소련의 우주개발 경쟁에 대한 단행본이라 그동안 알려지지않은 일들 (특히 소련의 우주개발에 대한)도 많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였고 최근 히든 피겨스 등의 영화에서 소개된, 알려지지 않은 비사 등도 많이 소개될 것도 기대하였는데 의외로 나이 어린 학생들을 위한 책이어서 그리 많은 내용이 소개되지는 않은 편이다.


우주에 대한 영화는 거의 놓치지 않고 보아서인지 이 책의 많은 내용이 영화장면과 겹쳐지는데, 어린이를 위해 이 책을 읽고 공부하는 것을 장려하기 위해서라면 이 책의 내용과 겹쳐지는 영화 옥토버스카이, 퍼스트맨, 아폴로183등의 영화도 함꼐 소개해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통해 그 동안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된 것도 있는데, 아폴로11호의 달착륙선에서 달을 떠나기 전에 로켓 엔진 점화 스위치가 고장났으나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구멍에 금속 펜을 꽂는 임기응변을 발휘하여 해결하였다거나 오래전에 봐서 기억이 잘 났던 아폴로 11호의 귀환방법 (어쩌면 예전에 이 영화를 볼 때 이해를 못한 것일지도) 이 자유귀환궤도를 이용한 것도 인상적이었다. (영화 인터스텔라에서도 비슷한 방법을 사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런 내용을 보면 어린 학생들이 홀로 이 책을 이해하기는 무척 어려울 것 같고 어른의 지도가 꼭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 동안 잠잠했던 세계 강대국의 우주개발 계획이 중국이나 인도의 새로운 우주개발 계획에 의해 새롭게 추진되는 과정에서 이런 책도 새롭게 출간되는 것 같다. 우리나라는 산적한 현안이 많아 우주개발같은 분야까지 참여할 여건은 아니라고 생각되지만, 통신이나 에너지 관련하여 우주개발이 응용되기도 하니 간련 연구는 꾸준히 추진되길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