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 그 섬에서
다이애나 마컴 지음, 김보람 옮김 / 흐름출판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경력에 위기가 생겨 거의 몰락 직전까지 간 상태에서 우연히 아졸스 군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그 곳으로 방문하여 소위 힐링을 받고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되는 힘을 받는 과정을 적은 글이다. 포르투갈령으로 투우 등 남부유럽의 문화나 사람들의 성격이 묻어나는 분위기가 흥미롭고도 정겨운 느낌이 들었다. 인터넷을 통해 그 곳의 아름다운 풍광을 보니 외부에서 어떤 시련과 어려움을 겪었을 지라도 세상과 떨어져 이 곳에 얼마동안 체류하였다면 정말로 온갖 시름과 고민을 떨쳐 버리도 힘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책을 읽으면서는 풍광에 대한 묘사보다는 그 곳에서 저자가 접한 그 곳 사람들의 모습이 많이 담겨있는데, 저자가 직접적으로 힐링을 받은 대상이 사람들의 정이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적절한 표현일지는 모르겠지만 저자가 아조레스에서 사람들을 접하고 교류하는 모습이 돈까밀로 신부 시리즈에 나오는 이탈리아 시골 사람들하고 비슷하다는 느낌이 살짝 들었다. 마치 돈까밀로 신부가 사는 마을에 저자가 방문한 느낌이랄까?

정국이 어수선하여, 차분하게 이 책에서 전하는 이국적인 분위기에서 쉴 수 있는 분위기를 온전히 즐기기는 어려웠는데, 중간의 '예상치 못한 변화'라는 글이 눈에 띄었다. 세상과 동떨어져서 평화롭게 사는 것이외에는 생각할 것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곳에도 곳곳에 파시스트 독재자의 사진이 걸려 있고, 그 시대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런 섬에서조차 남아있는 암울한 흔적을 보면서 저자는 다음과 같은 말을 떠올리는데, 현재의 대한민국에서도 가슴에 새겨야할 말일 것이다.

- 당신이 하는 일 대부분이 별일 아니겠지만, 그래도 그 일을 꼭 해야만 한다. 우리가 그런 일을 해야하는 건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가 아니라 세상이 우리를 바꾸도록 내버려두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