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 - 기본적인 송가 민음사 세계시인선 리뉴얼판 38
파블로 네루다 지음, 김현균 옮김 / 민음사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 정치를 제외하면 내가 정치적으로 가장 관심을 가장 많이 보였던 나라는 칠레이다. 민중들의 선거혁명을 통해 집권한 아옌데 정권을 미국과 보수집단의 음오를 통해 쿠데타가 발생하여 정권을 빼앗고, 그 와중에 대통령 아엔데는 대통령궁에서 총격전 중 사망하게 되는데, 그 모습을 보면 미국의 영향권 아래에 있는 나라에서 과연 민주주의가 가능할까하는 회의감이 들기도 한다.

  

내 경우는 주로 영화를 통해 칠레 쿠데타의 배경과 결과를 접했는데, 쿠데타 전반에 대해서는 영화 <산티아고에 비가 내린다>를 통해, 그 이후의 공포 상황은 영화<실종>을 통해 접한 바 있다. 영화 <산티아고에 비가 내린다> 중간에 피노체트의 쿠데타에 대해 항거하는 시인 네루다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을 보고 이 시인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던 것 같다. 정치적 저항시인의 모습이외에도 영화 <포스트맨>을 통해 사랑을 가르쳐 주고 연결시켜주며 세상 모든 것에 따뜻한 시선을 가진 노 시인의 모습을 본 적이 있어 이 인물에 대해서 알고 싶었고 그의 작품에 대해서도 접하고 싶은 마음이 항상있었다.

 

이 번 읽은 <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네루다의 두 가지 모습을 다 발견할 수 있었다. 조국을 사랑하고 혁명을 통해 나라를 일으키고자 하는 마음과 눈에 비치는 모든 것을 사랑하는 따뜻한 모습을 다 볼 수 있다.

 

아엔데 정부를 지지하는 혁명정신이 보이는 시로는 <칠레의 새들을 기리는 노래>가 있다. 칠레의 민중들을 칠레의 새로 표현하였는데, 내용을 일부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칠레의 새들아, 태풍같은 

잔혹한 배들 

혹은 꽃과 포도의

달콤한 작은

생명체들아,

너희의 둥지는 따의

향기로운 일치를 세운다:

너희의 떠똘이 삶은

우리에게 노래하는 

하늘의 나라이고,

너희의 비행은

조국의 별들을 하나로 모은다.

 

좀더 직설적인 화법을 쓴 시로는 <빛살을 기리는 노래>가 있고, 그 일부는 다음과 같다.

 

 

 

마냥 앉아

있을 수는 없다.

잘 가.

내일

보자.

오늘은 승리해야 할

많은 전투가 있다.

오늘은 해채고 끝장내야 할

많은 그림자가 있다.

오늘은 너와 함께할

수 없다. 빛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

 

어둠을 

파괴하며 거리와 집,

사람들 사이를

오가야 하고, 나 자신을

나눠 줘야 한다.

온 세상이 낮이 되는 날까지, 

지상의 모든 것이 빛살과

기쁨이 되는 날까지.

 

후반부의 시들은 세상의 모든 것의 아름다움을 칭송하는 시들이다. 거의 모든 시들의 제목이 <..을 기리는 노래>인 것 처럼 네루가의 눈에 비친 세상 모든 것은 마음답고 칭송해야할 대상으로 느껴지는 것 같다.그 속에서도 그가 가장 사랑한 대상인 민중에 대한 시 <민중 시인들을 기리는 노래>의 일부를 보면 다음과 같다.

  

그들은,

민중의

시인들은, 

낡은 기타와

인생을

꿰뚫는 눈으로 

노래 안에서

한 송이 장미를

떠받쳤고,

삶이 

항상 슬픈 것만은 아님을

알리기 위해 

골목길에서 그 꽃을 보여 주었다.

  

칠레 정치를 통해 관심을 가지게 된 시인이라 문학적 아름다움보다는 의미를 생각면서 작품을 일게 되었는데 좀 더 공부를 하여 그 멋을 즐길 수 있도록 하여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