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재가 노래하는 곳
델리아 오언스 지음, 김선형 옮김 / 살림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읽은 미국 소설 중 재미있게 읽은 책인 드라이와 액스맨의 재즈가 생각나는 책이다. 책을 읽는 내내 미국 남부를 배경으로 사건이 발생한 곳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고 나이가 든 상태에서 자신의 과거와 연관된 사건을 추적하고 그 속에서 자신의 과거를 맞이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는 드라이가 생각났다. 현재 발생한 사건을 추적하는 슽리와 사건이 발생한 곳의 과거에서 벌어진 슬프면서 아름다운 이야기가 무척 닮아있었고, 남부를 배경으로 인종차별과 연관된 사연이 있는 액스맨의 재즈도 연상되는 작품이었다.

그런데 이 책에서 가장 아름답고 인상적으로 느낀 부분은 살인사건이나 이를 추적하는 추리가 아니라, 가족들이 모두 떠나고 홀로 남겨진 어린 소녀 카야의 생존기이다. 최근 본 영화 가버나움이 생각나기도 하고, 너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속에서 주위 사람들의 친절로 인해 어린 소녀 카야가 도움을 받는 장면이 무척 아름답게 느껴졌다. 그 중간중간 비쳐지는 인종차별과 이와 연관된 잔인함을 보며 이후 벌어지게 될 비극에 대한 복선이 느껴지기도 하였는데, 자연 속에서 순수한 마음을 지키는 소녀와 어떠한 이유도 없이 비쳐지는 타인에 대한 증오, 차별이 섞여있는 이야기가 세계 최고의 강대국이자 선진국이라는 미국이 덮어두고 쉬쉬하는 자신의 치부를 보여준다는 느낌도 든다.

살인사건을 다룬 미스테리 형식을 기본으로 하고 있지만, 자연 속에 홀로 남겨진 소녀의 성장기가 그 속에 포함되어 있어 책을 읽으면서 다양하고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는 멋진 책이라 느껴진다. 즉, 살인 미스터리를 다룬 추리소설이면서 성장소설이자 야생동물의 생태학을 소재로 한 책인 셈인데, 이 책을 쓴 저자가 과학자라는 사실이 또한 놀란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