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창의력을 죽이는가 - 표준화가 망친 학교교육을 다시 설계하라 학교혁명 2
켄 로빈슨.루 애로니카 지음, 최윤영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ED 강연도 유명하고 인상깊게 봐서 이 책도 TED가연의 연장선 상에서 창의력에 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룰 것으로 기대하였는데, 책을 읽다보면 창의력에 집중한 책이기보다는 교육 전반에 대해 논한 책이었다. 책의 내용이 현재의 교육 시스템이 결국 창의력의 발전에 장애물이 된다는 이야기이니 제목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아이를 키우면서 아이가 아주 어릴 때 부터 아이가 아주 어릴 때부터 어떤 방식으로의 교육을 해서 어떤 사람으로 키울 것인가에 대한 생각이 있었지만, 아이가 커나가면서 자녀교육이 생각만큼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많은 고민을 하였다. 이제는 거의 포기상태이지만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는 심정으로 이 책을 읽었는데, 책 내용이 다소 원론적이라 자기자신의 아이들에게 직접 적용하고 빠른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도 아이를 키우면서 겪었던 고민을 비슷하게 하게 되었는데, 이 책의 내용은 아이에게 어떤 방식의 교육을 하더라도 잘 따라가거나 아이들의 지적수준이 교육내용을 잘 따라갈 정도로 뛰어나다는 가정을 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 또한 아이들이 교육내용을 잘 따라가지 못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거의 없었다. 즉, 저자는 우등생 또는 영재 위주의 교육만을 생각하고 교육받는 학생들 전체를 배려한다는 사고방식이 없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학업의욕이 거의 없는 아이가 책상 앞에 앉아있는 것 은 물론 비효과적인 교육방식이지만, 저자의 주장처럼 잠을 충분히 자게하고, 나가서 놀게 하는 방법만으로 창의성을 살리고 교육의 효과를 본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어떤 방식으로 공부시간을 줄이고 아이에게 자유를 주면서 교육효과를 올릴 수 있는 비결이 궁금하였는데, 이 책에서 이에 대한 설명이 잘 나나타나지는 않지만, 책후반의 내용이 힌트를 준다고 생각한다. 즉, 좋은 교사와 바른 교육생태계(학교 시스템)가 그 답이라고 느껴지는데, 이는 비용과 시간이 무척 많이 드는 일이면서 무척 어려운 일이다. 어쩌면 저자가 비판하는 기존의 교육 방식보다 좋은 효과를 얻기 힘들 수도 있다. 이상한 결론일지도 모르지만, 우리나라 교육이 공교육을 포기하고 사교육 시장에 의존하는 것은 어쩌면 저자의 논리나 교육철학을 잘 따르고 있는 셈이다. 다만 경제적, 시간적으로 너무 비효율적인 것이 문제이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계속 고민한 문제이지만 쉽게 해결할 수 없는 너무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는데, 아이를 존중하면서도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계속 고민하여야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