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관사를 설명합니다
Benjamin McBride 지음 / 사람in / 2018년 12월
평점 :
품절




한국 사람이 영어로 글을 쓸 경우 가장 많이 틀리거나 어려운 부분 중 하나가 관사일 것이다. 내 경우도 논문을 작성하면서 영문교정을 받았을 때 교정을 받은 상당 부분이 관사였다. 우리말에 없는 품사라서 익숙하지는 않지만 문법에서 설명하는 내용은 단순하여 별로 틀릴 것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영문을 작성할 때는 정말 어렵다는 것을 실감하였다.

이 책은 다양한 종류의 영문에서 관사부분을 비워 놓고 독자가 빈 공간에 어떤 관사가 들어갈 지 생각해보게 한 후 답을 제시하고 그 뒤에 각 경우에 대해 설명을 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후반으로 가면서 이 책에서 강조하는 한정적인 대상인지 일반적이거나 소개하면서 처음 등장하는 대상인가에 따라 정관사나 부정관사를 사용하는 것은 익숙해지는 것 같지만, 상당히 많이 등장하는 예외적인 상황으로 관사의 용법을 정확하게 맞추기는 어려웠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 정관사와 부정관사 어는 것을 사용해도 괜찮은 경우도 있었는데, 이런 설명은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한 것으로 생각된다.

일반적으로 고유명사에는 정관사를 사용하지 않지만 고유명사가 일반 명사로 이루어진 경우는 정관사를 사용한다거나 , sun, moon과 같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것에는 정관사를 사용하는데 여기에 ground나 tide 같은 것도 비슷한 논리로 해당된다는 것도 인상적이며, 일반적인 가정에 하나밖에 없는 물건이나 예전의 경우 한 마을에 하나 밖에 없었던 library나 car repair 같은 곳에도 정관사를 사용한다는 사실도 흥미로왔다. 이와는 반대로 관사를 사용하지 않는 단어도 있었는데 어느 정도는 암기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 것도 기억에 남는다.

책을 마지막까지 보면서도 관사의 용법을 제대로 맞춘 것이 70-80%에 불과하여 다시 한번 공부해야할 필요을 느낀다. 이 책과 같이 중요하지만 마땅한 교재가 없는 영어 용법에 대한 책이 계속 출간되길 희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