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형 법정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존 딕슨 카 지음, 유소영 옮김 / 엘릭시르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구! 시작부터 결말까지 이렇게 쉬지 않고 몰아쳐주면 할 말이 없지! 아무리 빨리 달리던 고속버스라도 중간에 휴게소에 들르는 법인데, 이 소설은 휴게소 따위 아랑곳하지 않고 씽씽 달려버린다.

시작부터 매혹적이다.

출판사에서 일하는 에드워드 스티븐슨은 앞으로 자기가 맡아야 할 괴짜 작가의 원고 자료에서 17세기 살인범의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란다. 수많은 사람들을 독살하고 단두대에서 목이 떨어진 그 사진의 여자는......자신의 아내와 너무나 닮았기 때문이다. 아니 완전히 똑같았다. 턱선 바로 아래에 사마귀, 아내가 항상 차고 있는 골동품 팔찌, 그 신비스런 눈동자까지. 자아, 스티븐슨은 이제 어떻게 나올까, 하고 독자가 생각하는 동안 자연사인 줄 알았던 마일스 노인이 사실은 살해당했단다.

두 손 두 발 다 들고 투항하고 싶어지는 엄청난 이야기의 시작이다.

이렇게나 완전하게 불가능해 보이는 사건에다 복잡한 스토리을 읽다 보면 도대체 이 작가가 이걸 어떻게 수습하려고 이러나 하고 걱정이 되어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심장이 쫄깃쫄깃해진다. 거기다 왜 결말까지 이렇게 복잡하단 말이냐...훌쩍훌쩍 울며 앞부분으로 돌아가서 뒤적뒤적 결말과 맞춰보는 이 미천한 독자. 훌쩍훌쩍. 저한테 왜 이러세요.

눈물을 뻘뻘 흘리며 도착한 목적지. 버스에서 내려 찬 공기를 들이마시며 나 이제 버스 안 타도 되는 거지, 하며 안심하고 있는데 저 멀리서 버스운전사가 우렁차게 소리친다.

잘못 왔습니다! 여기가 아니니 다시 버스에 올라타 주세요!”

이런 젠장...저한테 정말 왜 이러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