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그림책은 내 친구 2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장미란 옮김 / 논장 / 2002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나에게는 앤서니 브라운의 <터널>이라는 그림책이 있었다.

이 작가의 그림과 글을 좋아해서,특히 이 작품을 좋아해서 서점에 가서 사 왔던 기억이 난다.

앤서니 브라운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그림책들을 사 모아 책꽃이에 꽂아 두었었다.

그런데 어느날 언제인지도 모르는 날에

내 그림책들이 몽땅 사라져 버린 걸 알았다.

'아니, 내 그림책들이 터널로 들어가 석상이라도 된건가.'

만만치 않은 가격대 그림책들이기도 하고 내가 좋아하는 책들이기도 해서 나는 고민했다.

'어떻게 된걸까.'

그리고 며칠전 7살, 4살 짜리 딸 둘을 둔 언니네 놀러갔다가 나는 발견했다.

내가 아껴 마지 않던 내 그림책들을.

꼬맹이 조카들이 내 그림책을 열심히 보고 있었다.

"언니!!!! 이거 왜 말도없이 가져갔어!!!!"

"어? 너 이제 안 보는 줄 알고. 그림책이잖아."

나는 언니에게 불같이 화를 내고 싶어지만 왠지 그럴수가 없었다.

7살짜리 조카 태희가 이 책, <터널>을 들고와서 내 옆에 앉아 책을 들추며 말했다.

"이모! 나는 그림책 중에서 이 책이 제일 좋아."

사실, 나는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을 내심 어른들의 그림책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태희가 빨간 원피스를 입은 여자아이에 대해

나에게 열심히 설명하는 것을 듣고 있으니

나는 참, 바보로구나, 이건 원래 내 책이 아니었어.

내것이라고 생각했던 그림책은 사실 우리 꼬맹이들 것이었다.

"이모. 애 오빠는 터널에 들어가서 돌이 된다~"

나는 태희의 이야기를 들으며 몇번이나 고개를 끄덕였다.

<터널>을 좋아하는 조카가 괜히 대견스러워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