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과학/예술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채근담은 오래도록 내 옆에 있었다. 30여년 쯤 되었고, 책도 그리 늙어 빛이 바래 누렇다. 그 냄새나는 책을 지금도 가끔 읽는다. 다 외울 정도이기도 하지만, 외운다고 뜻이 몸에 들어오는 것은 아니다. 한 생각을 이해하는 것이 지금이나 과거나 비슷한데, 실천이 되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채근담의 한 문장을 실천에 목적을 두고 읽는다면, 현대의 복잡한 관계에서도 외롭지 않을 수 있다. 예전에는 주석이 상세하지 않아 그 뜻을 음미하는 데 몇 일은 물론 몇 달이 걸리기도 했다. 그렇지만 요즘에는 주석이 워낙 좋아 쉽게 더 쉽게 그 뜻으로 이끌어준다. 허나 문자에 얽매이지 않아야 함은 동양고전을 읽는 진정성이다.




' 서양과학사상사'와 같은 종류의 책은 무수히 나오는 듯 하다. 같은 종류이지만 다른 각도에서 살펴보고 엮고자 해서인데, 과학의 사상이라는 접근은 친근하다. 서양사상과 과학사가 합쳐진 것이라고 추측을 할 수 있는데, 사상이 어떻게 과학과 연결이 되는지를 살펴볼 수 있을 듯 싶다. 인문학이 문학과 사회와 철학을 아우르는 용어가 되었듯, 과학은 인문학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도 궁금해진다. 플라톤이 철학자라고 알려졌는데, 책에서는 플라톤부터 시작하는 듯 싶다. 플라톤의 주석서라고 할 정도로 서양철학은 그의 그늘을 벗어나지 않는 데, 과학이 추구하는 본질도 거기에 있어서겠다. 사상과 과학의 문제를 먼저 접근하는 것이, 기술의 범람으로 중독으로 신음하는 시대에는 올바른 선택이겠다.




' 창작에 대하여'. 제목이 끌린다. 수잔손탁의 '사진에 관하여'와 같은 맥락이지 않을까. 왜 이런 책이 감동을 주는가. 소설도 좋고 시도 좋겠지만, 작가가 직접 그 세계관을 보여주는 까닭에 좌충우돌하지 않을 수 있다. 물론 자의적 해석이 더 쉽기에, 굳이 이런 책을 돈을 주고 살 필요가 없다고 하는 이들도 적지 않으리라. 허나 읽어두는 게 좋다. 지식이 어떻게 실천이 되고, 지혜가 되는지 이런 책에서 적어도 하나 정도는 발견할 수 있어서다.


현대는 창작의 시대이지만, 왜 창작에 몰입하려는지 스스로 물어보지 않고 언어를 다루는 터라 예술로 승화되지 않는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이런 책은 그런 길잡이고 회초리가 되겠다.




예술의 시대로 접어들면서 사라지기 시작한 것이 적지 않다. 예술이 대중화가 행복의 질을 높여야 하는 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다. 미디어는 사건과 사고가 새로운 소식으로 지면을 꽉꽉 채우는 동안, '행복'은 더 이상 행복해지지 않는다고 봐야 하겠다. 그래서 예술의 이론을 알아야 하고 배워야 하는 게 정석이다.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할 수 있다. 직업을 갖기 위해 공부를 하더라도, 예술에 끌리게 되는 게 인간의 정서 중 하나가 아니던가.


다른 분야에서 밥벌이를 하다가 나이가 든 이들이 달랠 수 있는 것은 놀이이지 중독이 아니다. 사회가 중독을 만들더라도 개인은 이겨내야 하는 힘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선시禪詩를 하나 옮겨둔다.


야부(冶父)의 송(頌)


천 길 낚싯줄 곧바로 드리우니

잔잔한 한 물결에 만파도 뒤따르네

밤은 깊고 물은 찬데 고기하나 물지 않아

빈 배 가득 공을 싣고 달빛과 더불어 돌아오네

 

千尺絲綸直下垂 一波纔動萬波隨 夜靜水寒魚不食 滿船空載月明歸

천척사륜직하수 일파재동만파수 야정수한어불식 만선공재월명귀


예술이론을 배우지 않고서는 공空이 공恐이 될 수도 있다. 이론이란 언어이고, 언어는 곧 규칙이다. 허나 이를 배우지 않고서는 틀에 얽매이는데, 대개는 그런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거나 인정하지 않기도 한다. 그런 이유는 이론은 실제보다 더디 습득이 되는 까닭이라서겠다. 그래도 흐름을 읽어두어야 생각이 선택에서 필수로 변할 수 있다. 소극적에서 적극적인 관찰로 바라보게 되고, 행동하게 되는 데 중도中道도 그 즈음에 나타난다.


위 책은 필독서 중에 하나다. 예술이 대중성을 갖게 되었으며, 대중성은 예술성과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풀어줄 수 있을 명제가 수두룩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양반 2013-08-02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채근담과 서양과학사상사는 저도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제 취향에도 맞고 정말 유익할 것 같아요

심도 있고 좋은 추천글 잘 읽고 갑니다

조석현 2013-08-05 11:51   좋아요 0 | URL
'양반'님의 지금 글을 읽었습니다. 저와 비슷한 관심이라시니 반갑습니다. 문우文友가 될 듯한 느낌이 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