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기도
할레드 호세이니 지음, 댄 윌리엄스 그림, 명혜권 옮김 / 스푼북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할레드 호세이니 . 글 / 댄 윌리엄스 . 그림 / 명혜권 .옮김

안녕하세요 동그리 독서입니다.^^

<연을 쫓는 아이> 로 사랑받는 할레드 호세이니 작가님이시라 이번 #바다의기도 책을 받아보면서 표지를 한참 보게 되네요. 아빠와 아이가 두 손을 잡으며 바다를향해 걷는 모습이 다정하게도 느껴지면서 제목과 연결을 지어보려니 조금은 쓸쓸한

모습같기도 하네요.

#바다의기도 #기도 #아이 #아버지 #난민이야기




줄거리...

사랑하는 마르완,

어린 시절 아빠가 네 아이였을때, 긴 여름이 시작되면 아빠와 삼촌들은홈스에 있는 작은 시골 마을 네 할아버지 시골집 지붕 위에 커다란 담요를깔고 잠들었단다.




처음 페이지를 넘겼을때 아주 부드러운 아빠의 목소리로 '사랑하는 마르완'이라고 부르는 것 같았다. 세상의 여느 아빠처럼 다정히 아이에게 지난 날의아빠의 어린 시절을 이야기 해주곤 한다. 여기서도 아빠의 어린 시절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그리고 걷기 시작했을때 표지와 같은 곳을 처음 데려간 기억도생생하게 이야기 해준다.

-들꽃이 바람에 흔들리는 푸른 들판에서 풀을 뜯고 있는 소 떼를 너에게 보여 주고싶어 했지-

그리고 어린 시절이 담긴 홈스를 아들도 기억하기를 바랬다.






그저 그렇게 평범한 날들을 뺏기라도 하는 듯 시위가 일어났고 모두 포위당했지.갑자기 가슴이 철렁 내려 앉았어요. 여기저기 폭탄이 터지고 커다란 웅덩이가되는 광경이 펼쳐지는데... 상상이나 할 수 있는 모습일까? 그 속에서도 어린아들이 웅크려 움직이는 모습이 더 가슴이 아려왔다.

마르완에게 이야기해주는 듯 하니 더 마음이 아파왔고 말할 수 없을만큼 일들이이어지는데 ... 이곳에 있는 모든 생명이 없어지는 건 아닐까 싶다. 누가 이런 곳을벗어나고 싶지 않을까? 최근에 난민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면서 나에게는 일어난일이 아니지만 지구에 사는 모든이가 누려야 할 행복이 있지 않는 가...



쫓기듯 어둠에 작은배를 타는 사람들은 어디로 가야하는지 알 수 없지만 그곳에 있으면 남은 생명마저 사라질지 모르니 작은 배에 몸을 실어 가야만 하는사람들의 심정을 생각해보며 그저 행복이 찾아오길 마음 속으로 기도했다.

.

.

.

.

2015년 9월 가족과 함꼐 배르 타고 그리스로 행하던 중 지중해 연안 터키 해변에서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세 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티의 이야기에서 영감을받았다.

.

.

분쟁과 폭력, 박해를 피해 위험한 마닷길로 피난하다 목숨을 잃은 수천 명의 난민을 기억하며 기억하며 그들에게 이 책을 바친다.





우리곁에 소중한 이들에게 일어난 일들이 더이상 일어나질 않길 바라며 우리가 안고 지켜줘야 더이상 슬픈 죽음이 없길 바랍니다.


#스푼북출판사 에서 책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