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민 골짜기로 가는 길 무민 골짜기 이야기 시리즈
토베 얀손 지음, 이유진 옮김 / 어린이작가정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녕하세요 동그리 독서입니다^^

#보벤얀손 . 원작 / #이유진 옮김

무민 싫어하신분 있을까요? 무민으로 만들어진 물건을 볼때 지나칠 수 없을만큼 좋아하는 1인. 나에게 오다니 너무 반가움에 ~ 들썩들썩 몸이 움직이네요. #무민골짜기로가는길 신나는 모험을 하러 떠나 봅니다~




줄거리...

이야기를 하기전 무민 가족과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호기심이 강하고 다정한 무민, 늘 앞치마를 두르고 손가방을 들고 다니는 무민마마한때 세상을 떠돌던 모험가 무민파파,천막과 하모니카를 가지고 마음 매키는 대로 오고 가는 스너프킨, '세상 가장 작은 존재 '라는 뜻을 가진 미이 , 소심하지만 조금은자만심에 차 있는 스니프,예쁘고 아름다운 건 뭐든 좋아하는 스노크메이든



벌써 며칠째 무민은 엄마와 커다란 숲에서 어둠을 헤치며 걷고 있었엉요.몇 주 동안 내린 비에 물이 차올라 발은 흠뻑 젖었고, 주위는 어수선했어요.무민과 무민마마는 양지바른 곳을 찾고 있었어요. 겨울이 오기 전에 집을 지어야 하거든요....

.

민과 무민마마의 이렇게 모함은 시작 되네요. 숲속을 지나며 무민은 문득아빠의 이야기에 궁금했어요. 무민마마는 모험을 좋아하는 아빠가 그냥사라졌다고 이야기를합니다. 점점 더 깊어 지는 숲속은 무섭기만 합니다.그러다가 스니프를 만났는데,스니프 역시 홍수로 인해 누군가 있었음 했는데 그렇게 셋은 함께 가기로 했어요.



집채만 한 몸에 노란 왕뱀을 만나기도 했어요.다행히 무서운 표정만 짓고는사라져 버려요.

셋은 또 누굴 만날까요? 자유롭게 떠도는 스너프킨을 만났어요. 함께 가자고 했지만 거절을 했지요.



무민과 무민마마,스니프는 산꼭대기에 다다랐는데 이 세상의 없는 환상적인곳이 었어요.눈처럼 보이는 아이스크림과 시냇물은 레모네이드~ 추위에 떨던 몸과 마음이 사르르르 녹을듯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그러다 깨달았죠.

여기는 오래 머물 곳이 아니다른 걸.. 셋은 다시 산을 내려가기로 했어요.





스니프가 유리병을 발견을 했는데 바로 무민아빠가 곤경에 빠지 걸 알고는무민마마는 아빠가 물에 빠져 있을거라 생각 하지만 무민은 다독여주며 근처나무 위에 앉아 구해 줄 사람을 찾고 있을 지 모른다는 희망을 말해줍니다.

.

.

과연 무민파파를 만날 수있을까요? 아니면 양지 바른 곳을 찾아 집을 지을수 있을지 점점 빠져드는 무민이야기~

무민마마는 손가방을 가지고 다니며 무민에게나 누구에게나 도움을 주는 매우다정하고 무민을 누구보다더 사랑하는 엄마입니다. 그래서 인지 다정하고긍정적인 무민인 것 같아요.

무민의 이야기을 읽는 동안 머릿속 에 떠오르는 모험이 얼마나 환상적이고 가슴 설레이게 하는지 너무나 즐거운 시간이 되었어요.^^

여러분도 무민 골짜기, 그 신비로운 세계로 모험을 떠날 수 있기를 바라요!

#어린이작가정신출판사 에서 책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쓴 리뷰입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