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시간에 끝나는 부가가치세 셀프 신고
최용규 지음 / 헤리티지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차보고 끌려서 사고 내용보며 반성하게 된 책.
세무는 어렵다는 막연한 편견을 깨주는 책.
더불어 다른 일에도 자신감이 생기게 해주는 책.
세무사도 아닌 그가 썼기에 가능한 건가?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던 내 같잖은 철학이 산산히 부서졌다.
맡기고 있다면 꼭 봐야 할 책이다. 제대로 부리려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학 가게? 그냥 사장 해!
안병조.정효평 지음 / 티움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 자신을 만나기 위해 꼭 읽어봐라.
껍데기뿐인 자신을 발견하게 될거야.
다소 적나라하게 벌거벗겨질지도 몰라.
내가 그랬던 것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학 가게? 그냥 사장 해!
안병조.정효평 지음 / 티움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까지 해 왔던 모든 노력이 허사였던거야?
그런거야?
근데 뭔가 시원하다.
이제 진짜 노력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그럼 어떻게 해야할까?
저자들을 만나볼까? 만나줄까?
진짜 내가 하고 싶은 게 뭔지 한 번도 생각해본적 없다.
그냥 정해진 목표. 그거 뿐.
대학은 나왔고...취직도 했는데...
이게 내가 하고 싶은 거였나? 월급?
머리가 아프다...나를 사랑하라고?
진짜 나를 찾아 떠나보고싶게 만드는 책이다.
벌써 가슴이 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정조절 육아법 - 오늘도 상처주고 후회하는 엄마를 위한
최현정 지음 / 미다스북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 최근 들어 책을 거의 읽지 않고 있습니다.
읽지 않는다기 보다 '1초만에 책읽기'에 심취되어 있었다고 해얄까요?
제목만 보고 책 내용을 생각하고 좀 더 궁금하면 
목차만 보고 책의 내용을 다양한 방향으로 상상하고 
곱씹어 보는 연습을 하곤 했습니다.
요즘 나오는 대부분의 책이 그렇듯이 여러 책들을 짜집기 해놓은 경우가 많아서요 ^^ 
감정조절 육아법은 다른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책 제목만 봐도 감정조절이 될 것 같고 육아가 될 것 같은 책을 만났단 말입니다.
'오늘도 상처주고 후회하는 엄마를 위한' 이라는 부제부터도 확~~꽂히고
'엄마 마음만 앞세워서 미안해'라는 문구도 확 와닿습니다.
아우 벌써 눈물이 날라 그라네요....ㅜㅜ;;

제목만 봐도 육아가 될 것 같은 책을 왜 읽었냐고요?
그래서 일단 목차를 봤지요....
아 이거 목차를 보고 나니 본문을 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읽기 시작했습니다.
삼남매의 엄마로서의 삶에 대한 얘기로 시작했어요.
전 삼형제의 아빠로서 공감되는 부분이 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몰입 육아는 하지 않았지요. 
아빠라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제 삶이 없을 정도로 아이들만을 위하진 않았으니까요.
뭐 잘한 건 아니지만...^^

우선  스스로 자라게 하기가 좋습니다.
애들 엄마는 옆에서 하나하나 다 챙기거든요.
스스로 할 수 있게 최대한 자리를 만들어 주면 좋겠습니다.
지금도 학교 안 다니는 범휘가 점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빵을 굽고 만두를 굽고 있네요. ^^ 아동학대 아니냐고요? 
스스로 자라는 중입니다. ^^
어제도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이야기 청춘 도다리' 
창원 2주년 기념 공연과 강연 행사에 갔다가 저녁 먹고 
중간에 파하고 집에 돌아온 시간이 밤 11시가 넘었지요.
지들끼리 밥 먹고 설거지까지 해놓고 거실도 말끔히 치워져 있었습니다.
며칠 전에 엉망으로 해 놓은 걸 보고 얘기 했거든요. ^^

전 몇 달 전에 '이상한 정상가족(김희경,2017.11) '을 읽고
가정폭력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하게 됐습니다.
제가 해온 엄청난 폭력들에 대한 깊은 반성도 했습니다.
온 가족이 모여서 폭력에 대한 새로운 정의도 나눴습니다.
사실 나눴다기 보다는 그냥 얘길 한건데요.
아홉살 막내는 못알아들었을 것 같네요.

그런데 말입니다.....그런데도 불구하고 
전 여전히 아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었습니다.
물리적인 폭력은 없었더라도 자꾸 나무라거나 윽박지르고
소리지르고 있었습니다.
감정조절이 안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더 읽고 싶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자본없이 먼저 팔고 창업한다 - 끝까지 살아남는 완벽한 창업 전략, 세일즈프러너십
신태순.최규철 지음 / 나비의활주로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찌됐건 창업이라고 뭔가를 준비중이라면 무조건 읽어야 할 책. 당신의 생명을 지켜줄 수도 있는 정말 중요한 내용들이 넘쳐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