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척 길벗 어린이 문학 12
우메다 슌사코 글, 우메다 요시코 그림, 송영숙 옮김 / 길벗어린이 / 199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에서 아이들과 읽을 책을 고르다 발견한 우메다 슌사쿠의 `모르는척`

초등학교 6학년 교실을 배경으로 야라가세 패거리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돈짱과 같은반 친구임에도 똑같은 일을 당할까봐 모르는 척 외면하는 나와 반친구들~~

이미 여러번 보았을 법한 이야기 일지도 모르지만 부모의 입장에서 현재의 초등학교 교실을 고스란히 옳겨 놓은듯한 모습에 마음이 내내 답답하고 무겁기만 했다.
자식을 키우면서 이야기속 치카코처럼 똑부러진 둘째와 달리 상냥함과 배려심이 많았던 첫째는 학년이 올라가는 과정에서 점점 거칠게 변하는 주변의 모습에 조금은 힘들어 하곤 했다.지금은 많이 단단해 졌지만..
책속의 이야기처럼 폭력이나 따돌림은 아닐지라도 아이들은 어른들이 보기에 아무것도 아닌듯한 지나가는 말 한마디에도 상처입고 힘들어한다.
서툴지만 자신만의 방법으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는 아이들에 비해 고민을 털어놓아도 주인공의 부모처럼 제대로 귀담아 들어주지 않는 모습에 씁쓸함을 느끼게 된다.
자식의 아픔을 대신해주고 다 해결해 줄수 있을거라 믿었던 것들이 조금씩 무너져 가면서 정말 아이들에게 필요한건 대신 해주는게 아니라 스스로 방법을 찾도록 기다려주고 헤아려 주는 거란걸 알게 되었다. 육아서엔 너무 쉽게 설명되어 있지만 막상 현실에선 말한마디 하더라도 그것이 아이들에게 기댈수 있는 버팀목이 될수도 지긋지긋한 잔소리가 될수도 있다.

아이들의 폭력에 또다시 폭력으로 풀어버리는 돈짱, 돈짱을 괴롭히던 야나가세가 결국 돈짱처럼 중학생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모습..이 모순의 연속..

졸업식날 주인공은 자신이 모른척 했던 돈짱을 생각하며 용기를 낸다.
˝저는, 용기가 없어서....,친구가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도, 모르는 척하고...˝
˝친구는 괴롭힘을 당하다가, 결국 전학 갈 수밖에 없었는데... 그건 정말 말도 안 되는데... 이대로 모르는 척 하면서 졸업을 하게 되는 게...이런 기분을 가지고 중학생이 되는게 싫어서...그래서...˝
친구들 앞에서 우스광스러운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용기를 낸 나...(용기라고 하기엔 뭔가 ...)

중학생이 되어 마음의 짐을 조금은 내려놓은 아이들이 어떻게 자신들만의 각기 다른 퍼즐을 맞춰나가게 될지 궁금해진다..

갑자기 예전 국립극단 청소년극이었던 `옆에서다` 가 생각나는 씁쓸한 밤~~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6-01-20 17: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오늘도 추웠는데 잘 보내셨나요.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꿈의달 2016-01-21 00:47   좋아요 3 | URL
바로 저녁 인사 드리고 싶었는데 이제야 여유가 생겼어요. 아이들 재우고 정리가 끝난 이 시간이 너무 소중하네요. ^^

서니데이 2016-01-21 00:48   좋아요 1 | URL
꿈의달님, 좋은밤되세요.^^

서니데이 2016-01-21 17: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꿈의달 2016-01-22 00:36   좋아요 2 | URL
항상 감사드려요^^ 편안한 밤 되시길~~

서니데이 2016-01-30 18: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꿈의 달님, 편안한 저녁 되세요.^^

꿈의달 2016-01-31 02:22   좋아요 2 | URL
새벽이네요. 조용한 이 시간...이웃 분들의 리뷰 읽으며 차한잔 하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서니데이님도 따뜻한 시간 보내세요.^^

비로그인 2016-01-31 20: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정말 씁쓸한 동화네요. ㅜㅜ 꿈의달님께서 작성하신 리뷰만 읽어도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꿈의달 2016-02-01 22:29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아이들 키우다 보니 동화가 동화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서니데이 2016-02-01 17: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꿈의 달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꿈의달 2016-02-01 22: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은 일찍 여유가 생겼어요. ^^ 서니데이님도 편안한 시간 되세요.~^^

서니데이 2016-02-02 18: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오늘도 따뜻하고 좋은 저녁 되세요.^^

서니데이 2016-02-04 1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오늘도 편안한 저녁 되세요.^^

서니데이 2016-02-06 1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연휴 첫날 잘 보내셨나요.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꿈의달 2016-02-06 19:38   좋아요 1 | URL
네. 오늘은 푹 쉬고 있어요.^^ 서니데이님도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서니데이 2016-02-07 18: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오늘도 많이 바쁘셨지요.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서니데이 2016-02-09 1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의달님, 설날 잘 보내셨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6-02-16 18: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꿈의달 2016-02-17 23:20   좋아요 1 | URL
말씀 감사합니다. 많이 힘들어 했는데 고학년으로 올라가니 거의 대부분의 아이들 언어가 그런가봐요. 이젠 익숙해 진건지 그래도 자기 중심을 잡고 지내주니 고맙죠..선생님들께서 얼마나 아이들을 위해 애쓰시는지...아이들이 얼마나 노력하는지 부모들이 너무 모르는것 같아요. 예전과는 너무나 다른 교실 풍경 입니다.

2016-02-16 1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꿈의달 2016-02-17 23:2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병원에서 커피를 줄이라고 하셔서 요즘 이것저것 마셔보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