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면서 죽음을 이야기하는 방법
줄리언 반스 지음, 최세희 옮김 / 다산책방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음에 대한 다소 무거운 이야기입니다. 철학적인 접근이라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누구나 유한한 삶을 살아가는 입장에서 읽어 볼 만한 책입니다. 웃으면서 죽음을 이야기한다? 자칫 가벼워 보일 수 있겠지만 죽음에 대한 진지한 태도로 여유있게 받아들이는 태도를 말한다고 보시면 될 것입니다.

일상에서는 잘 느끼지 못하지만 누구나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존재합니다. 그리고 이왕 살아가는 인생 오래 살기를 바라며, 인간답게 사는 것에 대한 물음과 고민에서 우리는 항상 갈등하게 됩니다.


요즘은 100세 시대라고 해서 의학의 발달과 생활의 안정으로 인간의 수명이 많이 연장되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죽음에 대해 무감각하거나 관심이 없는 것도 현실입니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불의의 사고를 겪을 수도 있고 여러가지 생각치 못한 일들로 죽음을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건강관리만 잘하면 어느정도의 천수를 누리지만 모두가 그런 것도 아닙니다. 그렇다면 삶에 대한 생각도 중요하지만 죽음을 맞이하는 우리의 태도도 중요합니다.


많은 종교의 이념이나 철학이 그렇고 사상가들의 주장이나 연구가들도 비슷한 생각을 합니다. 누구나 자유롭지 못한 죽음앞에서 어떤 태도를 가지며 살아갈 것인가, 어떻게 준비를 하는 것이 좋을까,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지만 저는 죽음에 대한 생각이 지나치면 안된다고 봅니다. 물론 삶이 무한할 수는 없습니다. 과거에도 불로장생을 꿈꾼 많은 인물들이 있었지만 개인의 바램이였을 뿐, 인간은 유한한 삶을 살아갑니다. 인간답게 살아가면서 죽음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기보다는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것이 현명해 보입니다.


그리고 죽음에 대한 생각과 고민보다는 평소에 삶을 더 가꾸어 나가면서 사는 것이 가치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자신의 삶에 성실하며 주변을 돌아보는 여유로움을 가진다면 두려움과 걱정을 이길 수 있고 삶의 보람이나 행복 등 우리가 항상 강조하고 말해오던 일상속에서 소소함의 즐거움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말입니다. 모든 생명체가 순환하듯, 인간도 그렇습니다. 누군가 태어나면 누군가는 죽고 만물의 법칙처럼 돌고 도는 것이 우리 살아가는 세상살이입니다.


다만 죽음에 대한 생각을 하고 의견을 공유하거나 누군가에게 듣고 배울 수 있다는 것은 가치있는 일입니다. 현재도 중요하지만 미래는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누군가의 이런 노력과 철학이 많은 것을 만들어내거나 대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기 때문입니다. 작가가 많은 것을 전달하려는 노력이 잘 보이며 다양한 사례들도 실여있습니다. 조금더 여유를 가지고 다른 사례나 타인의 죽음을 통해 느끼는 것은 느끼면서 살아가는 지적도 좋았고 공감갔습니다.


자칫 무겁게만 느껴질 수도 있는 부분을 모든 사람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공감가게 한 부분은 좋았고 책에서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이 책을 읽고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나 무거움보다는 그냥 현재의 삶에 충실하는 것이 최선이며 겁 먹을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물론 철학적인 시각에서는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는 것도 좋지만 일반적인 관점에서는 굳이 너무 겁 먹을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하나의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아무 것도 아닐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물론 개인차이에 따라서 정말 말도 안되는 생각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렇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시한부 인생이나 누군가를 대신하는 희생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특수한 경우기 때문입니다. 다만 보편적인 시각으로는 정도를 지키면서 바라보는 게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웃으면서 죽음을 얘기한다? 생각보다 많은 고민과 질문을 던져줍니다. 접하면서 자신만의 생각을 정립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읽어 보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