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트렌드 코드
고광열 지음 / 밀리언서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로운 세대가 사회의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시대를 살았고 아날로그보다는 오히려 디지털에 익숙한 90년생의 등장, 이로 인해 기존의 기업문화가 바뀌기도 하며 기성세대들의 입장에서는 부정적으로 보일 수도 있고 자신들이 경험했던 일하는 방식, 일머리, 인간관계, 사회생활 등과는 너무나도 다르기에 다소 허탈한 감정이 들지도 모른다. 하지만 젊은세대나 기성세대 모두가 세대갈등이나 차별은 지양하고 싶을 것이다. 그렇다면 서로의 입장을 알거나 이해한다는 마인드와 공감하고 상생하겠다는 대화의 방식, 행동력 등이 필수적으로 따라와야 한다.

이 책도 MZ 세대라고 지칭되는 이들의 뇌구조, 사고법 등을 통해 그들은 사람과 사회,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며 왜 이런 과정으로 사회의 구성원이 될 수밖에 없었는지 논리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꼰대나 라떼 등의 표현으로 희화화 되거나 바뀐 세대들과 세상에 편승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조롱하는 의미로 자주 쓰이지만 그만큼 우리 사회가 갖고 있는 세대갈등이나 서로에 대한 몰이해, 비공감적인 태도가 팽배해져,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소통할 수 있고 때로는 기존의 방식을 철저히 버리며 변화를 통해 유연한 사고를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물론 나이가 모든 성향이나 지금의 세대들과의 무조건적인 소통을 보장하진 않는다. 나이는 숫자에 지나지 않지만 우리가 늘 강조하는 평균이라는 의미로 봤을 때, 아무래도 기성세대들의 눈에는 그들이 누렸던 편리함이나 좋은 세상이라는 이미지, 노력없이 결과만 바란다. 열정이 없다 등으로 직설화법을 날리겠지만, MZ 세대들의 입장은 다르다. 철저한 능력주의 수평적 사고, 남녀차별보다는 오히려 역차별을 말하는 사람들도 다수 존재하며 성과와 보상, 차별과 부정에 대해서 명확한 사고를 갖고 있기에 대화 자체가 통하지 않는 수준으로 이어져 온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공감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며 너무 빠르게 변해버린 세상 만큼이나 너무 다른 새로운 세대를 바라보며 부정적인 감정이 드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시간과 세월은 흘러가며 기존 세대들이 물러나는 순간, 세상은 더욱 다른 지향점을 향해 나아갈 것이다. 결국 사람이 변해야지 다수나 사회적인 분위기가 바뀌길 바란다면 이는 개인적인 욕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특히 직장생활을 하는 분들은 이 책을 통해 많이 배우며 공감하게 될 것이며 이들을 알고 대처하는 것과 직급이나 나이로 무시하거나 들어주지 않고 일방통행을 하는 것은 엄청난 결과의 차이를 낳을 것이다. <MZ 세대 트렌드 코드> 그들은 무엇을 중요시하며 삶의 중심과 균형점을 잡고 살아가려 하는지,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