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의 마지막 습관 - 기본으로 돌아간다는 것 다산의 마지막 시리즈
조윤제 지음 / 청림출판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산 정약용, 역사적으로 봐도 뛰어난 학자였고, 사람 자체로도 배울 점이 많은 인물이다. 누구나 아는 위인이자 인물로 평할 수 있지만, 이 책을 접하게 되는 순간, 그가 생각했던 삶에 대한 생각이나 철학에 또 다시 놀라게 될 것이다.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다고 했던가, 다산은 좋은 쪽으로 욕심이 끝이 없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그의 이런 노력은 우리들에게 전해져 많은 것을 깨닫게 하며 배움과 성장의 중요성을 계속해서 느끼게 하는 원동력이 되기 때문이다.


이 책은 단면적으로 보기에는 매우 진중하고 어려운 느낌을 강하게 준다. 아무래도 한자나 사자성어, 격언 등이 종합적으로 구성되어 보는 입장에서 난해한 이미지를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것들에 집착하기보단 뜻풀이나 내용해석에 의미를 두며, 읽으면서 생각해 본다면 많은 것을 깨우치며 배울 수 있을 것이다. 학문적으로 성장하거나 배우려는 자세, 사람관계에서 어떻게 처세를 해야 하는지, 또한 겸손함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는 부분, 인생을 길게 바라보지만 짧은 순간의 찰나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등의 교훈을 자연스레 접하게 될 것이다.


누구나 좋은 습관을 갖고 싶어 하며, 현대사회에서 경쟁에 이기기 위한 방안, 결과를 남기는 자기관리나 자기계발에 주목하는 우리들에게 고전을 통해 배울 수 있는 또 다른 의미나 교훈적 메시지는 무엇인지, 책을 통해 간결하게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세상과 사회를 바라보는 눈, 사람을 구분하며 나를 위한 삶을 위한 선택과 안목의 중요성, 물론 나이를 먹고 일정한 경험을 쌓으면서 채워지는 부분으로 볼 수 있으나, 오히려 자신 만의 주관과 경험적 사례에 입각해 모든 것을 판단하는 오류를 범할 수도 있기에 항상 유연한 사고와 더불어 개방적인 태도를 바탕으로 한 자기관리를 병행해야 할 것이다.


고전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교훈적 메시지는 이 책이 다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워낙 모든 분야에서 완벽에 가까운 성과와 자기관리, 수양의 길을 걸었던 다산 정약용 선생이라 흠 잡을 것이 없고, 오히려 현재와 미래를 준비하는 우리들에게 잊고 있었던 부분이 무엇인지, 새삼 깨닫게 해주는 느낌이 강한 책이다. <다산의 마지막 습관> 어떤 일을 하더라도 배우면서 적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고 가볍게 읽기에도 무방한, 그리고 격언 및 고사성어 풀이를 통해 공부해도 괜찮은 책이라 많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읽으면서 나를 위한 자기계발 및 관리의 태도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