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을 시로 말하다 - 실천하여 얻은 경영철학을 시로 풀어쓰다
최영호 지음 / 웰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려울 수 있는 경영분야를 시로 말하고 있는 점이 특이한 책이다. 하지만 책을 가볍게 읽다 보면 경영관리 및 기업경영의 철학이나 혁신모델, 가치 등이 무엇인지 답습할 수 있을 것이다. 책에서 가장 최우선에 두며 소개되는 것이 바로 자기관리 영역이다. 내 삶의 철학, 혁신의 의미, 문제해결, 기록하고 메모하는 습관의 중요성 등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마인드 향상이라고 정의하며 사랑의 힘, 마음관리, 비움의 자세, 버리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등도 소개하고 있다. 경영관리와는 멀어 보이지만 저자는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있다.

그리고 성공경영을 위한 자세로 성공을 향한 정리의 삶, 생각이 성공에 미치는 영향력, 성공의 기본 자세가 무엇인지 말한다. 또한 경영혁신의 방안으로 목적을 이루는 경영, 끊임없는 변화와 발전 추구, 경영자의 모습과 좋은 기업이란 무엇인지, 읽으면서 생각하게 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구체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경쟁력 향상, 토론하는 문화, 약한 곳을 방치하지 않고 메우는 경영, 제품에 대한 판단은 아주 사소한 것에서 좌우된다 등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런 기본적인 마인드 리셋과 과정을 통해 영업력에 대해서도 주문한다. 고객의 입장에서 바라보기, 고객의 편이 되어 경청하기, 공감이 가는 대화법, 마음을 움직이고 얻는 영업력, 구매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결과추구 및 관리 등이 그것이다. 이는 매우 당연한 방법이지만 사람들은 쉽게 생각하거나 간과하며 잊어 버리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는 터라 반드시 되새기며 판단해야 하는 부분이다. 마지막으로 물류 혁신에 대해 정의하고 있는데, 반복되는 업무의 시스템화, 시스템화의 중요성, 그리고 필요성, 투자보다는 지혜가 우선이라고 말하는 점도 구체적으로 배워야 할 부분이다.

경영학 및 경영관리는 우리에게 현실적인 분야이면서 학문적인 의미로도 일상에서부터 밀접한 상관관계를 맺고 있다. 하지만 대중적인 관점에서 이를 쉽게 표현하기란 어려운 일이며 이를 접하는 사람조차 이론과 실무의 갭 차이를 인정할 수밖에 없는 구조나 시스템을 갖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하지만 빠르게 급변하는 세상의 흐름과 달라지는 고객들의 마인드, 의식 등을 고려할 때, 기본에 충실하지만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며 개방적인 자세로 경영철학과 혁신적 가치를 수용해야 한다. <경영을 시로 말하다> 를 통해 배우면서 실무적으로도 판단하며 활용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