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마케팅으로 기업하라
김성주 지음 / 바이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사는 세상은 변화와 교류를 통해 성장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밀접한 영향력을 제공하며, 상관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어떤 업을 하더라도 기본적인 경영마인드, 다양한 형태로 생각하며 변화를 통한 유연성 확보나 더 나은 결과를 위한 불가피한 판단과 결단력을 요구하며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다양한 업을 영위하거나 운영할 수 있는 것이다. 한 때는 다단계라는 오명으로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했고 지금도 이를 나쁘게 보는 사람들이 다수 존재한다.


그만큼 좋은 전략을 나쁘게 사용했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고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잘못된 정보와 지식의 제공, 이를 통해 사익만을 추구했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피해자가 나타나서 그럴 것이다. 하지만 네트워크 마케팅은 기본적으로 이윤을 추구하는 방향성이며 개인이 판단하거나 활용하는 능력이나 범위에 따라서 결과 또한 다르게 나타나는 분야이다. 중요한 것은 네트워크라는 용어에 주목할 필요가 있고 마케팅적 요소가 강하다면 결국 브랜드와 세일즈 영역, 개인의 영업력, 창업이나 사업에서의 활용도에 따라 평가가 달라지는 것이다.


연결사회는 더욱 빠르게 진화하며 새로운 형태로 소통하는 시대가 되었고 이를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오히려 또 다른 기회의 장, 온라인을 활용한 업의 운영, 오프라인 시장을 재건하거나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네트워크 마케팅은 지금도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는 영역이다. 또한 인적 네트워크의 중요성은 누구나 공감하게 된다. 결국 사람관리나 속된 말로 사람 장사를 하는 사람이 사업가가 되며 원하는 부를 얻을 수 있다고 성공한 사람들조차 솔직하게 말하는 시대이다.


여기에서 따라오는 도덕이나 윤리, 기본적인 인간성에 대한 사회적 약속이나 규범이 지켜진다면 네트워크 마케팅은 불법이 아닌 새로운 형태의 기회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무엇이든 동전의 양면성처럼 우리는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며 역발상을 해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책도 기업경영과 관리에 있어서 네트워크 마케팅이 주는 절대적 장점과 이를 활용해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업으로의 계승 방안에 대해 솔직하게 소개하고 있는 책이다. 여전히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하지만 시대변화의 속도 만큼, 배울 점은 배우고 모방할 수 있는 것은 내 것으로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네트워크 마케팅으로 기업하라> 를 통해 읽으면서 개인에게 맞는 전략 및 활용방안에 대해 판단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