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 나를 보는 연습으로 번아웃을 극복한 간호사 이야기
장재희 지음 / 나무와열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기계발 및 관리에 있어서 중요한 덕목들이 존재한다. 스스로에 대한 성찰이나 변화의 필요성을 느낀다면 생각을 구체화하는 행동력, 계획을 지켜나가며 내가 경험하게 되는 긍정적인 반응이나 과정에 대한 집중 등이 그렇다. 물론 사람관계나 업무처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 할 수 있는 기본적인 관리철학이지만 모든 사람들이 이 같은 가치에 대해 무조건 동의하거나 맞다고 여기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쉬어가는 의미나 재충전의 가치에 주목하며 비움과 채움의 과정을 실행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이 책도 그런 의미에서 괜찮은 메시지를 제공하고 있다. 나에 대한 성찰적 자세나 타인을 위한 배려나 관계의 유지 및 관리적 자세도 중요하지만 사람은 기계가 아니라서 스스로에 대해 돌보는 자세를 꾸준히 관리해야 더 멀리,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것이다. 이는 나를 돌보는 이유에 대한 당위성, 그리고 자기애나 자존감, 자신감 등으로 표현되는 나라는 의미에 대해 판단하며 삶에 대한 유연한 태도, 그리고 이를 타인들이나 일처러 등에도 적용하며 더 나은 과정을 향해 나아감을 의미한다.


물론 책에서 말하는 의미가 절대적인 선이자 기준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의 사례나 경영철학에 있어서 원칙과 가치를 수행한 사람들의 경험담을 보더라도 우리는 모든 단위의 출발점이 되는 나라는 의미에 대한 이해나 집중을 통해 많은 단위의 일들을 해 나갈 수 있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급변하는 시대상에 맞지 않다고 볼 수 있지만 결국 변화의 있어서 유연한 태도와 이를 활용하는 통찰력을 갖기 위해선 채우기만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비움과 채움의 과정을 통해 일의 우선순위나 삶에 있어서 목적성의 구분, 나를 위한 진정한 의미의 가치구현, 자아실현 등을 통해 살아가는 의미를 더할 수 있는 것이다. 책에서는 이런 기본적인 단위들을 바탕으로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삶을 살아가며, 나를 위한 행복한 인생, 타인과의 관계에서 유연하게 대처하며 일처리나 비즈니스적 상황에서 좋은 결과까지 이룰 수 있는지, 책을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며 나라는 의미에 대해 판단해 보게 될 것이다.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읽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