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현대지성 클래식 23
공자 지음, 소준섭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오래된 책으로 볼 수도 있고 사람들이 논어는 읽어도 그 의미를 매우 어렵게 생각하는 책이기도 하다. 공자의 논어, 동양철학과 사상의 기본서라고 말하지만 사람들은 이 책을 매우 어렵게 접근한다. 현대적인 의미에서 해석이 어렵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점들이 있다는 특징이 있어서 그렇다. 이는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공자가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 어쩌면 현대적 관점이 아닌 고전적 의미로 다가가야 이해하기 쉽고 모든 분야로 전이되는 과정을 통해 종합적으로 판단 할 수 있을 것이다.

가깝게는 가족관계에서부터 오늘 날의 의미로는 자기계발 및 성장, 관리론을 생각할 때 어떤 기준으로 삶을 설계하며 생각해야 하는지, 그리고 행동하는 자세에서 경험하게 되는 삶의 난관들을 극복하는 과정을 그리면서 논어가 주는 참된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멀게는 국가와 사회를 생각하며 사람에 대한 몰입과 집중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개인이 해야 하는 덕목이나 공동체나 집단의식을 강조하는 부분에서는 현대적 의미와는 배치된다는 느낌 또한 받을 것이다.

하지만 공자는 오랜 시간을 거치면서 앞 날을 예상하며 후손들이 더 나은 생각과 가치관을 정립하며 지금의 문제를 돌파하거나 더 나은 대안책을 마련하라는 궁극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논어를 너무 가볍게 접근하고자 한다면 지루하게 느껴 질 수도 있고 그렇다고 너무 막연하고 어렵게만 느낀다면 논어가 전하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 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고전적 의미가 주는 메시지를 생각하며 이를 오늘 날의 방식으로 접목시켜 생각해 보는 자세에 있다.

논어를 너무 어렵게 풀이한 기존의 책들과는 달리 현대지성에서 출판한 논어는 최대한 쉽게 우리들이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하고 있고, 이는 고전을 통해 배우는 인문학적 가치, 그리고 사람들이 왜 기술변화와 과학기술의 시대라고 말하는 현재의 모습에서 해답을 찾을 때, 인문학이나 고전적 의미를 통해 배우려고 하는지 우리는 그 본질적 의미에 대해 알아야 한다. 성공한 사람이나 사례를 보라, 그들은 고전을 통해 자기관리를 했고 더 나은 대안이나 성장을 위해 활용하며 끊임없이 노력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현대지성에서 출간한 공자의 논어, 배우면서 지금 나에게 필요한 덕목이 무엇인지 판단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