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 두뇌 트레이닝 - 평범한 아이도 영재로 만드는
성호경 지음 / 라온북 / 2020년 3월
평점 :
일시품절


보는 관점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책이다. 부모의 관점에서 주로 아이를 평가하며, 내 아이를 위한 두뇌 트레이닝을 말하지만, 우리의 현실과는 다른 점도 많고, 현실적으로 적용 가능할 지 의문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시대는 급변하고 있고, 교육제도나 교육학 자체에 대한 새로운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그게 모든 것을 대변해 주진 않는다. 그래서 부모들도 예전의 방법론이나 자신이 경험한 사례에서 벗어나, 아이를 위한 창의력 증진이나 공부법, 독서법 등을 알려주며 스스로가 할 수 있는 삶의 성장과정이나 자기 주도적 진로설계나 직업선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언을 해야 한다.

항상 성적이나 결과로만 인재를 평가하는 사회, 그리고 대중들이 숨기려고 하는 속내, 이는 교육의 특성과도 다르지 않다. 우리는 늘 인성적인 부분을 강조하지만 현실에서는 아이의 성적이나 진학, 입시 등에 관심을 쏟고 치열한 경쟁에 지쳐가는 아이들의 내면보다는 부모들이 초조해하거나 더 많은 것을 하라고 주문하는 등 어른들이 아이에게 혼동을 주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든다.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고 이를 즐길 수 있다면 아이에게는 더 없이 좋은 성장기회가 될 것이다.

물론, 책을 통해 두뇌계발이나 사고력 증진, 생각하는 법을 배우거나 모방하며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본질적인 부분을 인정하며 아이의 관점에서 대하는 공감능력이나 소통법이 될 것이다. 아이의 미래를 생각하는 부모들의 마음, 뇌과학적으로 분석하며 뇌의 역할이나 특성을 주제로 자세한 정보를 알려주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어떤 바를 이루기 위해 이런 의미를 전달하고자 하는지, 저자가 말하는 의미를 폭넓게 해석하며 접근 할 필요가 있다.

책을 통해 학습이나 두뇌계발, 혹은 정서적 안정이나 소통과 공감능력 향상, 아이의 관점에서 생각하며 조금은 욕심은 내려놓는 과정을 통해 배우면서 현재와 미래를 구상해 보자. 지금까지 생각했던 부분이 잘못 되었음을 알 수도 있고 어쩌면 변화를 통해 이룰 수 있는 시간들이 있어서 지금이라도 더 자세히 공감하며 아이와 함께 미래를 그려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책이 주는 느낌이 대체로 긍정적이다. 내 아이 두뇌 트레이닝, 어렵고 복잡함 대신 간결하지만 핵심적인 의미가 무엇인지 접하면서 판단해 보자. 부모와 아이의 연결고리가 되어 줄 책이라 많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