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중심으로 수업을 바꿔라 - ‘지식’이 아닌 ‘역량’을 키우는 미래교육의 키워드, 개별 맞춤형 학습
베나 칼릭.앨리슨 츠무다 지음, 신동숙 옮김 / 한문화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모의 입장에서 가장 신경쓰이는 것이 있다. 바로 자식교육이다. 학교에 보낸다고 우수한 인재가 되는 것도 아니며, 교사에게 무조건 맡긴다고 결과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지금까지의 교육과는 차원이 다른 방식, 혹은 역발상을 통해 미래형 인재로 만들어야 한다. 또한 아무리 부모나 교사가 잘한다고 하더라도, 결국 의지는 학생 스스로에게 달려있다. 우리가 늘 교육에 엄청난 비용을 투자하는 이유, 더 나은 조건에서 삶을 누리기 위해, 혹은 자식과 부모 등 관계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과감하게 투자한다.

그러나 공부에도 재능이 있고, 공부를 못한다고 하더라도 실패한 인생이 아니다. 물론 예전에 비해 이러한 인식이 희석되었고, 대학에 대한 회의론, 애매할 수록 기술을 배우라는 말이 괜히 생긴 것이 아니다. 이왕이면 진로를 빨리 정해 어떤 유형의 사람인지, 진로탐색이나 직업교육에 있어서도 이는 매우 중요한 과제이다. 이 책은 기존의 교육제도나 낡은 관행, 공부법이나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음을 인정하며 새로운 미래교육을 제시하고 있다. 이론적 공부에서 벗어나, 체험과 실습을 통한 현장형 인재로 말이다. 그렇다고 공부를 등한시 하라는 말은 아니다.

불필요한 과정을 줄이며 실용적으로 공부하며 보다 나은 성과나 결과를 만들어야 하며 나의 업과 연계된 공부를 통해 시간낭비나 비용지출을 줄이라는 말이다. 교육제도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요즘, 분명한 전환점이 될 것이며 이미 이를 인정한 다양한 주체의 사람들이 교육과정에 대한 개선이나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런 제도적인 움직임, 사회 구조적 모순에 대한 언급은 어른들의 몫이며, 공부나 직업교육, 진로탐색을 통해 스스로 누구인지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우리의 방향성이며, 결국에는 학생 중심이 되는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

여기에는 창의성, 인성, 기술 등 다양한 요건이 충족되어야 하지만, 정상적인 사회인, 혹은 사람들과 원만하게 지내며 타인에 대한 공감능력을 키울 수 있는 인재, 오직 자신만을 위해 달리는 위험성을 줄이며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과정, 여기에 대한 투자와 연구가 절실해 보인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일관된 방향성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며, 자기 주도적인 학습을 통해 학생 스스로가 배우며 느끼도록, 혹은 경험하도록 해줘야 한다. 제목처럼 현실적으로 와닿는 교육에 대한 비판과 가까운 미래를 위한 대응법, 이 책을 통해 활용하도록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