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기억 못하겠지만
후지마루 지음, 김은모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과 죽음에 대한 해석,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며, 자신이 경험한 주관적 가치를 기반으로 해석하기 마련이다. 원래 삶과 인생은 정답이 없다. 일련의 과정이나 흐름, 혹은 지난 시간이나 사람에 대한 연민, 후회 등의 감정이 존재할 뿐이다. 그래서 늘 현재에 집중해야 하며, 최선을 다해 살아가야 한다. 이 책은 이런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전개한다. 살아있는 소중함, 내가 무의미하게 보낸 시간들, 누군가에겐 소중한 시간이자 그리운 현재일 수도 있다. 


명언처럼 떠도는 이 말도 결국에는 사람들로 하여금 다양한 해석을 낳게하지만, 정답은 없다. 모든 사회생활이나 일상, 혹은 사람관계에서도 말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너무 많은 생각이나 갈등, 고민으로 시간을 허비하기보단 항상 할 수 있는 가치에 주목하며 상대나 타인을 위해 일정한 배려와 소통을 하며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혼자선 한계가 있고, 많은 것을 이루더라도, 멀리가지 못할 것이다. 함께 하는 삶이 왜 소중하며, 사람들이 살아오면서 느꼈던 감정, 후회의 생각들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게 될 것이다.

누구나 짧은 인생을 살다가지만, 왜 그토록 모질게 대했는지, 혹은 자신의 이익이나 성공을 위해 사는 것이 옳은 삶인지, 다소 철학적으로 다가오는 부분도 있다. 늘 경쟁에 치여사는 현대인들, 하나라도 더 갖기 위한 엄청난 심리전과 눈치싸움, 물론 자본주의가 낳은 산물이지만, 또 다른 괴물을 만들 수도 있다. 항상 타인의 관점에서 바라보며 도와주는 것이 아닌, 모든 것에도 선이 존재하듯, 나를 위해 살지만, 상대의 말을 들어주거나 잠시나마 공감할 수 있다면, 인생의 의미는 달라질 것이다.

항상 더 빠른 것, 많은 것, 이로운 것만 추구하는 사람들, 하지만 반대로 섬세함과 예민함을 바탕으로 소중한 순간과 추억을 기억하며 말하는 사람들, 각자의 삶의 방식이자 가치관의 차이겠지만, 그동안 일상에서 잊고 지냈던 가치에 대한 돌아봄, 이 자체적 해석으로도 이 책은 매우 의미있게 다가온다. 삶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나 부정적인 감정, 하지만 이를 승화하며 느끼게 되는 긍정의 힘과 삶에 대한 용기와 새로운 희망의 발견, 생각보다 섬세한 구성과 전개에 놀랐고, 누구나 가볍게 볼 수 있는 책으로 보인다. 접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