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없이 홀가분한 죽음 - 고통도 두려움도 없이 집에서 죽음을 준비하는 법
오가사와라 분유 지음, 최말숙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은 누구나 자신만의 결정권이 있다. 특히 생명과 관련된 경우에는 절대적인 영역이다. 하지만 현실적인 문제나 이상과의 차이 등 어려운 선택은 많고, 나만의 기준으로 결정하기 힘든 경우가 다반사이다. 이 책은 의사의 입장에서 죽음에 대해 언급하고 있고, 어쩌면 가장 힘든 직업, 직업정신이나 윤리의식이 강요되는 직업적인 특성을 고려해도, 매우 유의미한 가치를 담아내고 있다. 누구나 나이를 먹고, 질병에 걸려, 노후를 씁쓸하게 보내게 된다. 분명 경제적인 여유가 있을 수록, 삶의 만족도나 병에 대한 치료과정, 경비 등의 부담이 적어, 행복할 수 있으나, 무조건 그런 것도 아니다.

어떤 인생을 살아 왔는지, 후회는 없는지, 남겨진 가족이나 사람들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고려할 때, 쉬운 죽음이나 죽음에 대해 쉽게 선택하는 것 자체가 모순일 것이다. 하지만 보다 나은 선택, 희생적인 관점이 아닌, 모두가 수긍하며 좋은 방향으로 이끌 수 있다면, 보내는 이나 남겨진 이들도 걱정을 덜 수 있고, 하나의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거나, 죽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부정적인 감정을 희석시킬 수 있을 것이다. 죽음 앞에선 누구나 평등하며, 오히려 삶에 대한 연민, 후회 등의 감정이 더 강하게 다가올 것이다.

또한 누구나 죽음을 알기에, 현실의 삶에서 최선을 다해야 하며, 사람관계나 다양한 관계에서 불필요한 갈등이나 대립을 벌릴 필요가 없다. 때로는 받아들이는 태도, 결국 돌고 돌아, 비슷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다만 더 나은 가치와 다양성, 다름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이해할 수 있고,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 서 본 사람일 수록, 이를 뼈있게 느끼며, 삶의 방식을 달리할 것이다. 이 책은 이런 복잡하고 다양한 감정들의 사례, 사람들의 선택을 통해, 죽음 자체에 주목도 하지만, 어떤 삶을 살 것인지, 독자들에게 물어보고 있다.

웰빙 만큼이나 중요해진 웰다잉에 대한 연구, 사람들의 관심이 늘어났지만, 여전히 획일화 된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이로 인해 고통받는 또 다른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다. 나와는 무관한 일이 아닌, 미래에 나타날 나의 선택이자, 고민이 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접근한다면, 홀가분한 죽음이 무엇이며, 이를 위한 나만의 태도, 정리한다는 것이 결코, 부정적인 것도 아니며, 남아있는 삶에 대한 소중함 등도 느끼며, 긍정의 감정을 되새길 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소중하며 존귀한 존재이지만, 일정한 시간흐름이나 세월을 거스를 순 없을 것이다. 죽음에 대한 단상, 가볍게 접해 보길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