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는 능력 - 진심으로 움직이게 만드는 힘
로먼 크르즈나릭 지음, 김병화 옮김 / 더퀘스트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대가 변했고, 새로운 트렌드가 등장하며, 그 주기도 짧아지고 있습니다. 어쩌면 현대인들이 피곤할 만 하며, 항상 압박과 경쟁에 대한 부담감을 안고 살아갑니다. 이런 복잡한 사회구조나 개인에 대한 까다로운 평가, 하지만 무조건 포기할 순 없습니다. 누구나 원하는 방향, 목표가 있고, 성공이라는 결과를 상상하며 노력합니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고, 공부나 일 외에도 노력이 빛을 볼 수 있는 영역이 있습니다. 바로 다양한 사람관계의 형성과 재정립입니다.


지난 과거는 어쩔 수 없지만, 지금부터 달라지는 모습, 기존의 방법과는 다른 접근을 통해, 인간관계를 새롭게 설정할 수 있고, 항상 소통하며 개방적인 태도, 경청을 통해 공감능력을 보여준다면, 상대에게도 신뢰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귀찮고, 내가 왜 배려해야 하지? 하는 의문도 들 것입니다. 어쩌면 시대정신이며, 사람들은 각자가 매우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에 존중받길 원합니다. 이런 기본적인 가치가 이해됐다면, 행동으로 보여야 합니다. 처음에는 모방을 통한 학습, 이를 통해 상대의 입장을 명확히 읽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자신이 원하는 방향에 대한 주장이나 설명도 좋지만, 상대의 말을 잘 경청하며,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빨리 포착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대화에 있어서 우리는 이기려는 방법이 당연하다고 여겼지만, 이젠 그런 시대가 아닙니다. 나 혼자 잘한다고 성공하는 시대는 아니며, 항상 공생의 보편적인 가치관, 정서를 존중하며 성공을 추구해야 합니다. 이는 탄탄한 과정과 실수나 실패를 줄이며, 내가 궁극적으로 원하는 가치를 이룰 수 있는 가장 빠른 지름길입니다.


책에서 말하는 공감능력, 처음부터 쉽지는 않습니다. 계속된 관찰과 연습,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면서 몸으로 느끼는 것이 중요합니다. 더러는 양보해야 하는 상황, 실수가 반복될 수 있으나, 절대 자신감을 잃어선 안됩니다. 실수나 실패를 통해 성장하며, 중요한 것은 되풀이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자신의 모든 생각을 상대에게 설득할 필요도 없고, 때에 따라서는 침묵하는 것이 하나의 힘이 될 것입니다. 무조건 나의 의중을 상대에게 완벽하게 전달한다?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고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다만 묵직하게 들어주며, 상대의 마음을 읽는 눈, 관찰이 결코 나쁜 것이 아니며, 어쩌면 소통하고, 경청하며 공감하기 위해선, 들어주는 힘을 키워야 합니다. 모든 일이나 관계에서 성공적인 관리를 하는 사람들, 그들은 불필요한 말을 많이 하지 않습니다. 필요한 언행을 하며, 상대에게 신뢰를 줍니다. 그리고 관계의 형성이나 맺고 끊는 태도에 대해선, 분명한 입장을 보입니다. 무조건 배려하는 것도 아닌, 그렇다고 일방통행을 강요하는 것은 더욱 아닙니다. 책이 말하는 공감능력이 무엇인지, 접하며 자신에게 적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도움이 될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