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쉬운 수채캘리그라피 - 하나씩 쉽게 그려나가는 88개의 행복
임경희 지음 / 밥북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으로 글씨쓰는 것을 좋아해서 주로
검정펜이나 푸른빛의 만년필로 시를 적거나 독서노트에 필기를 하는 편이다.
수채화 붓을 손에 잡고 무엇을그릴지 고민만 하다가 다시 글자로 채워넣던 기억들이 떠오른다.
이런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기초를 키워주는 연습도안을 함께 실었다.
쉽고 간단하게 따라 그릴 수 있도록 수채화 기초부터 차근차근 알려주는 책이다.

사실 캘리그라피라고 하면 거창해보이지만 나만의 개성 손글씨라고 생각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 캘리그라피이다.
거기에 물과 물감이 만나 투명한 그림을 느낌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더욱 화려하고 고급스런 이미지가 될 것이다.
미술 전공자처럼 세밀한 그림은 오히려
글씨의 맛을 해치게 된다.
간단한 그림과 나만의 글씨의 조화가 수채 캘리그라피의 매력일 것이다.

정성으로 눌러 쓰고 서툴지만 진심을 담아 그린 그림으로 엽서 하나를 받게 되면 위로와 감동이 된다. 사실 손글씨와 캘리그라피를 하게 되면 선물을 주고 싶어지는 것이 또 하나의 매력이다. 나만의 글씨로 선물을 주고 싶은 사람에게
마음을 담은 글귀를 생각하는 것부터가 이미
감동의 시작이라는 것을 받는 사람도 알아주길..

글씨만 주로 쓰다보니
작은 그림이라도 배우고 싶은 터에 이 책을
선물로 받게 되었다.
물론 당첨이라는 선물이지만
나에게 꼭 필요한 책이다.

어떤 그림을 그릴수 있을까?
쉬운 도안부터 하나씩 도전해 보기로...
부모님께 드릴 용돈봉투부터 시작해봐야겠다.

즐거운 취미생화로 추천하고 싶은 손글씨.
아무래도 좋은 글귀를 생각하고 쓰다보면
내 안에 힐링이 되고 차분해져서 캘리그라피를 접하는 동안 많은 도움을 받았다.

붓과 먹으로 하는 쓰는 정통 캘리그라피를 선호하지만 요즘은 다양한 소품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수채화 그림을 꼭 그려보고 싶었다.
나처럼 무엇을 그릴까? 어떤 문구를 넣을까?
고민하는 분에게 추천하고 싶은 캘리그라피 연습용 가이드 북이다.
따라하고 싶은 이쁜 그림들 88가지가 꽉 차있다.

절반은 설명과 완성작품이 실려있고
뒤의 내용은 도안만 그려져 있다.
누구나 따라 그리고 도전해볼 수 있는 그림들이다.
색깔은 아무래도 조금씩 달라도 되지 않을까~
자유롭게 내 안의 예술성을 끄집어 내볼 시간
즐거운 수채화 붓과 물감을 준비해 본다.
초보지만 나도 따라서 하면 그릴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을 준다.
너무 잘 그릴 필요도 없다.
그냥 나만의 그림과 글씨로 전하는 진심이면 받는 사람에게 감동을 줄 것이므로...
도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