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시간의 물리학 -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한 시간여행의 모든 것
존 그리빈 지음, 김상훈 옮김 / 휴머니스트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의 책 리뷰는

시간의 물리학입니다.

저자 존 그리빈이 쓴 시간의 물리학은

자신이 좋아하는 SF 작가들의 소설 속 시간 여행의 가능성을 살펴봅니다.

"시간 여행"을 본격적으로 탐구해온 과학자들의 연구와 비교를 해보는 그런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 책은 물리학 기초지식이 없다면 진입장벽이 매우 높습니다.

제가 그 경우고요

한 번 읽었을 때 정확하게 이해를 못 해서 책을 2번 읽었습니다.



왜냐하면

물리학 기초지식이 없는 사람이 읽었을 때는 굉장히 괴리감이 들고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많은 책입니다.

하지만 물리학을 조금 알고 있는 사람이 읽는다면 분명 재미있고 흥미로운 책이 될 것입니다.

시간의 물리학을 읽으면서 생각난 것이

인터스텔라 영화가 생각이 났습니다.


시간은 날아가지만 과일은 바나나처럼 날아간다

테리 워건




영화 인터스렐라에서도 보면 시간 여행을 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인터스텔라의 시간 여행은 현실과 미래 사이의 시간적 이동을 의미합니다.

영화를 보면 분명 재미있지만 시간의 물리학을 읽는 독자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분명 "시간 여행"은 미래에는 가능할지도 모르겠으나 현실에서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게 제 개인적 생각입니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시간 여행의 가능성을 말하고 있습니다.


단지 영화에서 같은 스쳐 지나가는 주제가 아니라 정말 훌륭한 과학자들이 모여 시간 여행이 가능한가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정말 현실에서 시간 여행이 가능할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이 책을 읽는다면 꽤나 흥미로운 부분들이 많습니다.


목차 3단계에서부터는 정말 양자역학의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을 맛볼 수 있다.

광추 라는 부분부터 머리가 아파지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이상한 모래시계 같은 그림도 나오고

광추에 대한 설명을 위한 그래프니 중요하지는 안습니다.

다만 양자역학을 이해하기 앞서 참고만 하면 좋을듯 싶습니다.



4단계부터는 본격적인 양자역학에 대해 설명이 나옵니다.

특히 약자역학 또 이해하고 있다면 다행이지만

양자역학을 모른다면 양자역학 터널링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가 필요하다.

참고로 나는 이 책을 2번 정도 읽었습니다.


확실하게 이해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에 두 번을 읽었습니다.

예전에 학교에서 시간 여행은 사실상 다 만들어낸 허구라고 배웠습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정말 시간 여행이 가능할까? 하는 가로막힌 사고의 틀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양자역학과 물리학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된 책이라 좋았습니다.

갑자기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는 말에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 입니다.

오랜만에 책을 읽으면서 이런 물리학 지식을 습득해서 배운 게 생겨서 책 읽은 내내 많이 흥미로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데일 카네기 지음, 정영훈 엮음, 윤효원 옮김 / 메이트북스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책 리뷰네요~

오늘은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책 리뷰를 해보겠습니다.

인간관계의 지침서로 많이 알려진 책입니다.

예전에도 굉장히 인기 있는 베스트셀러였는데요

예전 책은 가독성이 너무 구리고 지겨운 면이 있어서 인간관계를 겪을 때 한 장씩 읽어보곤 했었습니다.

여전히 인간관계란 참 어렵고 인간을 이해하기가 많이 힘드네요^^;;;

다들 충분히 공감하실 거라 생각이 들어요.

다양한 사람들 속에서 살아가니까요!







제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겪은 사람들만 해도 다양한 종류의 사람이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고 어떤 사람은 적대적 태도를 하지고 사람을 의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회생활을 하던 친구를 만들든 간에 인간관계와 인간 심리는 미묘하고 복잡하고 서로 원하는 것이 다릅니다.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을 읽으면서 가장 크게 와닿은 것은 그런 생각과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대처를 하는 냐 하는 것이었는데

이 책을 읽으니 어떻게 기분이 상하지 않게 칭찬을 하고 상대방이 원하는 것을 알 수가 있는가 하는 물음이 이 책 안에 모두 담겨있습니다.

상대방이 틀렸다고 무작정 비난하거나 비판하는 것은 인간관계에 좋지 않은 행동입니다.


사람은 오직 자신이 원하는 것에만 관심을 둔다

p.49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느낀 것이지만 상대방에 관심이 없는 사람일수록 문제가 있는 사람으로 비칩니다.

관심을 받고 싶을수록 상대방에게 관심을 가지고

상대방이 원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그것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이야기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항상 틀린 생각을 말하는 사람을 보고는 항상 이해할 수 없고 그냥 그 사람을 비난하곤 했었다.

비판과 비난은 항상 나를 정당화하는 것으로 무의미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을 읽고 마음을 비우고 사람을 갱생시켜야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그리고 내가 아무리 똑똑하더라도 다른 사람을 무시하지 않고 항상 겸손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대방에게 무심코 한 말 한마디가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줄지도 모르니 말이다.

인간관계에 대해서 하나도 모르겠다.

인간심리를 알고 싶다.

인간관계 책 너무 어렵고 가독성 쉬운 책으로 읽고 싶다 하시는 분

이 인간의 심리를 정말 모르겠다! 하시는 분

인간관계의 바이블!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을 추천 드립니다.


사람은 오직 자신이 원하는 것에만 관심을 둔다

p.49 - P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름다운 소음 - 존 케이지의 음악 세계 I LOVE 아티스트
리사 로저스 지음, 나일성 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여기, 우리 주변의 모든 소리가 음악이에요!

소음은 항상 우리와 함께합니다. 지하철 소리, 아이들이 공을 튀기는 소리, 바람 소리와 빗물이 떨어지는 소리 등

듣기 싫은 소음이 더 많습니다.

하지만 존 케이지는 작고 큰 소음을 음악으로 표현했습니다.

소음과 음악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듣기 좋은 소리? 듣기 나쁜 소리?

음악은 생각하기 나름이라고 생각한 현대음악 작곡가가 있는데요

바로 존 케이지입니다.

이 그림책의 주인공이에요!

만약 공연에서 음악을 연주하지 않고 바람 소리와 빗물이 떨어지는 소리 창문이 흔들리는 소리를 들려준다면 어떨까요?



존 케이지의 4분 33초

4분 33초 동안 아무것도 연주를 하지 않는 음악입니다.

음악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는 등장하자마자 앉아 있기만 하고 시간이 끝나자마자 가버립니다.

당황스러우셨나요?

관객들은 시간이 가는 동안 다른 사람의 기침소리, 바람 소리, 정적을 느끼면서 시간을 보내는데요

존 케이지의 4분 33초 음악의 기존의 통념을 깨부순 하나의 예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의 창의성이 새로운 현대 예술과 4분 33초라는 음악을 만들어냈습니다.

예술가의 창의성이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소음이라고 여기는 듣기 싫은 소음을 음악 연주곡으로 재탄생시키다니요!

소음을 즐길 수 있다면 소음이 아니게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작가는 아이들에게 존 케이지처럼 될 수 있는 창의성과 아이들에게 음악을 찾는 방법을 그림책으로써 표현한 것 같습니다.

아이가 있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보여주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 거북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렙티스트 지음 / 박영스토리 / 202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렙티스트 컬러링북 거북편

오늘은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리뷰를 해보겠습니다.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거북 편 리뷰

예전에 스티커 컬러링북 같은 독특한 콘셉트의 컬러링북이 나왔다.

민화 컬러링북이다.




책을 소개하기 전에 저자를 소개합니다.




저자 소개

렙티스트

파충류 디지털 한국 화가

9세부터 사군자와 문인화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광주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남대학교 미술교육과에서 한국화를 전공했습니다.

평소 파충류를 좋아하고 특히 크레스티드 게코와 함께하며 다양한 무늬와 색감, 모프의 종류에 많은 예술적 감명을 받고 있습니다.

2022년부터 파충류를 디지털 민화로 그려내어 랩티스트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목차

1월 바다거북

2월 페닌슐라 쿠터·핑크벨리 사이드넥 터틀

3월 다이아몬드백 테라핀

4월 네로우 브릿지 머스크 터틀

5월 남생이

6월 레이저백 머스크 터틀·커먼 머스크 터틀

7월 방사거북·레오파드 육지거북·알다브라 코끼리 거북

8월 돼지코 거북

9월 동헤르만 육지거북·팬케이크 육지거북·체리헤드 레드풋 육지거북

10월 스팟티드 터틀

11월 이스턴 박스 터틀·플로리다 박스 터틀

12월 갈라파고스 땅거북·설가타 육지거북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거북 편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상당히 민화 컬러링북도 독특한데

180도 제본으로 컬러링북을 색칠하고 뜯어서 보관하거나 장식을 할 수가 있다.

아직 색연필이 오지 않았지만 색칠을 해서 방을 인테리어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제목 그대로 랩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거북 편이기 때문에 월마다 다른 거북이 그림을 색칠할 수 있다.

파충류를 좋아하거나 거북이 덕후들에게 컬러링북을 자신 있게 추천합니다.

그저 기존의 컬러링북이 지겨운 사람에게도 안성맞춤 일 것 같다.

개인적으로 물감보다는 나는 색연필을 좋아한다.

사각사각 느낌의 색연필이 좋기 때문이다.

비싼 색연필은 아니지만 그저 취미로 즐긴다는 마음으로 컬러링북을 칠하다 보면 어느새 작품이 완성되곤 한다.

내가 전문가가 아니라서 색연필로 칠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완벽한 작품이 되진 않겠지만 한 달에 하나씩 작품을 완성해 감으로써 나는 성취감을 느끼게 된다.

그림을 사랑하는 분 컬러링북을 좋아하는 분께 렙티스트 민화 컬러링북 거북 편을 추천해 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스 매트리얼 - 지식 너머의 진실, 최신판
제인 로버츠 지음, 매건 김 옮김 / 터닝페이지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스 매트리얼 : 지식 너머의 진실을 다 읽었다.

정말 부제목 처럼 지식 너머의 진실이 맞다.

정말 부제목을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스 매트리얼 목차



《세스 매트리얼 : 지식 너머의 진실》은 절판된 베스트셀러인데

다시 출판되었다.

아마존 베스트셀러 유명한 책이었다는데

절판된 이후 이 책이 너무 인기가 있어서 중고가 50만 원에 거래되었다고 한다.

인류 최초의 비밀을 밝힌 책!

사후세계에 대해

영혼과의 교신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은 이 책을 읽어보시길!



"세스의 사상은 세상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을 갖게 해주었고, 나의 영적 여정에 큰 도움이 되었다."


제럴드 G. 잼 폴스키



세스라는 영혼과 교신을 하고 깨달음을 얻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세스는 스스로를 에너지 퍼스낼리티 정수라고 소개한다.

세스는 단순한 영혼이 아닌 다른 차원에 살아온 영혼을 의미하는 것 같다.

영화 《인터스텔라》처럼 다른 차원에 영혼이 존재한다면 사람과는 다른 차원에서 어떤 삶을 살아가는 것이고 어떻게 인간과 소통이 가능한 것일까

이 책이 소설책인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때마다 이 책의 장르를 확인했다.

저자인 제인 로버츠가 '세스'와의 교신을 통해서 알아낸 사실들을 매우 상세히 묘사했기 때문에 내가 물리학 책을 읽는 것인지 소설책을 읽는 것인지 철학 책을 읽는 것인지 계속 "이걸 믿는다고?"라고 나 자신에게 되물었다.




물론 세스와의 교신 내용이 흥미롭고 책 자체가 읽으면 읽을수록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을 선사해 주었다.

종교철학과 물리학과 인문학이 짬뽕된 이 책 《세스 매트리얼》은 영혼과 교신이 주된 내용이기 때문에 실화인지 소설인지 과학으로 모든 것이 증명될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된 책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솔직히 말하면 세상에는 존재하지 않은 것이나 세스와의 교신으로 알게 된 사실을 과학으로 증명할 수가 없기 때문에 시야를 넓힐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새로운 사실과 깊은 통찰력으로 인간이 우주와 세상을 이해하는데 새로운 자극을 던져주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