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할 땐 뇌 과학 - 최신 뇌과학과 신경생물학은 우울증을 어떻게 해결하는가
앨릭스 코브 지음, 정지인 옮김 / 심심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경과학의 관점에서 우울증의 원인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안한 책.

우울증을 겪었던 저자는 같은 증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이들을 공감한다. 그들이 겪는 문제가 개인의 성향이나 의지의 문제가 아니라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문제임을 짚고 설명을 이어간다.

뇌에서 발생하는 호르몬이 우리 몸과 감정을 상승나선이나 하강나선에 빠지게 한다. 각 호르몬의 긍정적인 활동을 위해 우리는 상승나선에 올라야 하는데, 이에 대해 일상에서 바로 실천할 수 있는 세세한 방법을 함께 소개한다. 모두 과학적 근거가 풍부한 것들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햇볕 쬐기, 운동하기, 감사하기, 잘 자기, 그저 사람들 가운데 있기.

신기하게도 이 책을 읽는 것만으로 가라앉았던 기분에 생기가 도는 기분이 들고, 그가 추천해준 몇 가지 것들을 당장 실천해 보니 평소 움직이지 않던 뇌의 어느 부분이 활동하는 기분이 들었다. 그가 제안한 구체적인 방법들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저자는 책 중간에 니체의 이런 말을 인용했다.

“살아야 하는 이유를 가진 사람은 삶의 어떤 방식도 견딜 수 있다.”

더불어서 조언한다.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한 세부적인 목표를 계획해서 소소한 성취를 계속해 가라고.

고독한 작업을 계속해 나가야 하는 내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조언들이 많았다.

그리고, 나의 우물을 들여다본다는 핑계로 내 주변의 사람들을 얼마나 옹졸하게 바라보고 있었는지 깨닫게 되었다. 당장 오늘 하루만 돌아봐도 고마운 사람들이 3명이나 있었다. 그들과의 에피소드를 일기에 적어보니,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되어야겠다 다짐하게 되는 것이다. 내가 살아온 방식, 시간을 돌아보게 되고 지금 당장 어제와 다른 생활을 하게 된다.

전문용어는 반복적으로 사용하고, 쉽게 풀어서 설명해주기 때문에 과학 서적임에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었다.

생활에서 실천하기 위해 다시, 자주, 들춰보게 될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