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파도로 지은 성 (城) - 김화영 예술기행 김화영 문학선 4
김화영 지음 / 문학동네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스의 고성 지대, 마담 보바리의 소설을 따라가는 여정, 파리 기행, 인도와 아프리카 기행을 수록한 김화영 선생의 산문집.

내게 김화영 선생은, 그가 없었다면 알베르 카뮈도 장 그르니에도 제대로 만나지 못했을 고마운 사람이다. 그는 프랑스 문학 번역에 큰 획을 그은 인물임에 틀림없다.

헌데, 첫 번째 챕터인 예술의 성을 읽는 것은 힘들었다. 관념적이었다. 아마도 유학 초창기에 썼던 글들이 꽤 있기 때문에, 프랑스 문학에 푹 빠져있던 젊은 날의 글이라 그런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봤다. 관념의 말들에는 보편적 진리가 표현되곤 하지만, 그것의 실체를 잡기란 여간 어렵지 않다. 그가 은유하고 상징하려는 것들의 의미는 알겠지만 구체적으로 상상해내기는 어렵다.

그러나 두 번째 챕터부터는 나도 언젠가 이 길을 여행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읽어 내려갈 수 있었다. <마담 보바리>의 배경이 되는 루앙부터 리-용빌 라베이 마을, 또 모델이 되었다고 ‘하는’ 들라마르의 삶을 추적하며 성실하게 기록해 주었다. 기행문과 사진을 통해 소설의 배경이 소개되니, 다시 그 책을 펼칠 때면 더 생생하게 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파리 기행 부분을 읽을 때는 반성했다. 나는 파리에서 3년을 살았는데, 그가 기록한 내용의 절반 정도만 알뿐 모르던 부분이 많았다. 프랑스인들이 빅토르 위고를 그토록 사랑했었다는 것을, 작가의 유언과 개선문에서의 장례식, 거리 이름의 유래까지. 루브르 박물관 건축사의 구체적인 정황들을 놓치고도 있었다. 정확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야기해 준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 노트르담 성당, 개선문, 콩시에르주리, 루브르 박물관을 더 이해할 수 있었다. 그의 문학지식을 바탕으로 그곳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가미하여 설명해 주었기에 게을렀던 나의 여정을 반성하게 되었다.

선생은 책의 말미에서 말했다.

“생명은 머무는 것이 아니라 지나가는 것이기에.”

모든 것은 이별하기에, 생명은 이별해야 하기에, 삶은 이별 연습이라고.

언젠가부터 여행할 때도 매너리즘에 빠진 것 같았다.

내가 가려는 곳들에 대해 더 공부하고, 그곳을 만나고 잘 이별하고 돌아오고 싶어진다.

공간의 여정뿐 아니라, 내 삶 속 사람과의 여정에서도.

공들여 이별하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