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 (무선)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7
F. 스콧 피츠제럴드 지음, 김영하 옮김 / 문학동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년 만에 다시 읽은 위대한 개츠비.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때, 이 책이 왜 그렇게 호평받고 미국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겼는지 이해를 못 했다. 심지어 무라카미 하루키는 위대한 개츠비를 3번 읽은 사람은 자신과 친구가 될 수 있다고도 했는데, 그 뜻을 이해하기 어려웠다.

김영하 작가가 번역한 판본을 읽으면서는 이해가 됐다.

데이지를 사랑하는 자신의 이미지를 사랑하는 개츠비와 사랑 자체를 사랑하는 데이지, 빗나간 과녁을 향하고 있는 사람들과 1차 세계대전 이후 신생국가 미국의 분위기까지.

자신과 다른 환경에서 결핍을 느끼지 못하고 살았던 데이지를 선망하게 된 개츠비, 선망을 위해 달려왔던 그, 결혼한 데이지 앞에서도 긴장한 채 쉽사리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던 청년, 톰 뷰캐넌을 사랑한 적 없었다고 말하면 모든 것이 전과 같아질 것이라 말하는 눈먼 사람, 데이지의 살인마저 뒤집어쓰고 그녀의 연락만을 기다리다 끝내 죽음으로 향한 사람.

어떤 것을 향한 선망을 끝내 버리지 않는 개츠비에게서, 소설의 마지막 세 문단에서 마음을 두드리는 묵직한 어떤 것을 느낀다. 사실, 마지막 세 문단의 정교한 뜻을 나는 이해하지 못했음에도 왜 이리 마음이 울리는지 모르겠다.

집념이라고 표현해도 좋겠다. 개츠비가 위대했던 것은, 그 집념의 대상은 이미 처음 헤어지던 시절에 의미가 퇴색되어버렸다는 것을 알면서도 다시 그 의미를 살려내려 했고, 버리지 않았고, 도망가지 않았다는 것에 있다.

무언가를 이토록 사랑하고 끝끝내 기다려본 적이 있었던가. 앞으로의 날들에 내가 추구할 것은 무엇인가, 그것의 의미가 퇴색된다 해도 본질을 살려내기 위해 노력할 것인가, 그리고 누군가를 한정 없이 기다려줄 수 있을 것인가 묻게 된다.

여운이 가시지 않는다. 이번이 두 번째 읽은 것이었으니 세 번째는 언제 읽을까. 그때도 마음속에 웅웅거리는 이 여운을 느낄 수 있을까. 인간을 향한 벅찬 존경을 느낀다.

김영하 작가의 번역본이 훌륭한 것은 소설 자체의 번역과 해설에도 있지만, 작가 연표를 정리한 데에서도 드러난다. 스콧 피츠제럴드와 그의 아내 젤다의 삶을 함께 정리해 주었다. 피츠제럴드에 대해 아는 바는 적으나, 젤다와의 사랑과 작가적 경쟁관계, 파탄에 이른 정신세계가 눈길을 끌었다. 반려자가 있는 작가는 결코 혼자 창작해내지 않는다.


개츠비가 사랑한 것이 데이지를 사랑하는 자신의 이미지였다해도,

약삭빠르게 도망가는 사람들 틈에서

그가 포기하지 않았던 사랑과 믿음, 기다림은 위대했기에 마음을 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