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달구! 아이앤북 문학나눔 25
이경옥 지음, 권송이 그림 / 아이앤북(I&BOOK)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역사에 무관심했던 부끄러운 1인,

두 아이 엄마가 되니 비로소,

우리 역사에 관심이 생깁니다.

아픈 역사, 부끄러운 역사조차

깊이 새기고 기억할 때

그 아픔이 되풀이되는 일이 없겠지요.

아이들 눈에 비친 일제시대 이야기가

동화로 나왔어요.

아이들이 읽으면 너무 좋을 것 같아

추천드립니다.

 

 

달려라, 달구!

 

책표지에 삽살개 그림이 딱!

그렇습니다.

'달구'는 삽살개 이름이예요.

 

단단하게 크라고 '달구',

주인공 여명이가 지어 준 이름이지요.

 

중국을 오가며 독립운동을 하는

준섭 아저씨가 선물로 준 달구,

여명이는 달구를 끔찍이 아낍니다.

 

 

할아버지가 일본에 저항하다 돌아가시고

삼촌은 독립운동을 한다고 집을 나가고

아버지는 쌀가게를 운영하며 번 돈으로

몰래 독립자금을 대는 여명이네.

 

일제의 핍박에 견디지 못하고

만주로 떠나는 두만이네.

 

아버지가 인력거 일을 하며

근근히 살아가는 귀덕이네.

 

아빠가 친일파로 전향한 동배네.

 

사연은 각각 다르지만

모두 그 시대를 살아온

우리 조상들의 모습이지요.

 

 

소학교는 국민학교로 바뀌고,

창씨개명으로 동배는 다케오가 되고,

쌀이며 쇠그릇이며 다 빼앗더니

어린 학생들까지 징병으로 끌고 가는 일본.

 

그것도 모자라, 이젠

고기와 털가죽을 얻기 위해

우리 토종개인 삽살개를 비롯하여

호랑이, 표범, 사슴, 칡소, 흑소까지

학살했던 일본의 민낯이 드러나는 책.

 

냉혹하고 참담했던 그 시대,

너무도 힘들지만 따스한 온기를 품은 책,

아이들의 순수한 우정과 열정이

반짝반짝 빛나는 책.

 

달려라, 달구!

  

미래를 열 주인공,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아픈 역사를 잊지 않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발한 동물학개론 - 동물의 몸과 마음을 연구한 지식책
니콜라 쿠하르스카 지음, 김영화 옮김 / 라이카미(부즈펌어린이)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발한 동물학개론

작가 니콜라 쿠하르스카는 콜란드에 사는

어린이책 작가이자 삽화가, 만화가, 그래픽 디자이너로,

고무줄,새,깃털,골동품을 수집하는 게 취미래요.

정말 엉뚱하면서 재밌는 분 같아서

이분이 글 쓰고 그림 그린

그림책이 더 궁금했더랬죠

동물의 몸과 마음을 알려 주는

엉뚱하고 기발한 동물학개론??

 

저는 우선 책을 받고

책이 참 고급스럽단 느낌이 확!

큼지막한 사이즈에 모서리에 둥근 처리하며,

홀로그램 처리된 빨간 제목 글씨까지!

(제가 사진을 편집해서 죄송ㅠ)

아, 그리고 책 속에서

제가 좋아하는 나무향이 나요^^

제가 킁킁대니까, 아이들도 따라하더라는ㅎㅎ

 

 

주인공 소개부터 볼까요?

세상 모든 동물을 사랑한다는 클라라(左)와

햄스터를 제일 정성껏 돌보는 남동생 카롤렉(右),

그리고 동물박사인 클라라와 카롤렉의 할아버지.

(and 동물들~~~)

책 내용은 크게 네 부분으로,

1장 우리 집 반려동물,

2장 공원에서 만난 동물,

3장 시골에서 볼 수 있는 동물,

4장 숲 속에 사는 야생동물.

아래 그림은 각 장의 시작페이지라 보시면 되요.

그림을 자세히 보시면,

여기저기 온통 동물들과

동물들의 생각을 담은 말풍선들이랍니다.

 

 

특히 클라라의 끊이지 않는 질문들,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어쩜 저렇게 많은 질문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

늘 궁금한 게 많은

우리 아이들 모습이지요.

"과학자는 질문을 던지는 사람"이라는데,

그러고 보면 어린이들은 모두

작은 과학자가 아닌가 싶어요!

 

1장에 나오는 고양이.

우리 여섯 살 난 아들이 좋아하는 동물이지요.

유치원 오가는 길, 길고양이 쫓아다니는 아들,

지나가는 모든 개, 고양이한테 인사하는 아들.

(엄마가 못 키우게 해서 미안하다ㅠ)

  

 

고양이의 단면도가 상당히 창의적!이죠?

고양이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저렇게 신선한 그림과 글로 나타내다니

작가 천재 아뉩니까?

꼭, 공부 잘 하는 아이들의

노트 필기 같기도 하구요...

아무튼 작가의 상상력과 지식에

엄지 척!

뒷쪽에는 동물 관련 직업들이 나와요.

반려동물 미용사, 수의사, 동물학자, 동물심리학자,

반려동물 돌보미, 동물사육사

그리고 맨 뒤쪽에는 동물을 사랑한 사람들.

칼 폰 린네, 제인 구달, 케빈 리처드슨,

피터 스콧, 아담 와즈락, 데이비드 애튼버러

 

 

기발한 동물학개론

어떠신가요?

저는 아이들 보여 주기 전에

제가 그림책을 먼저 읽어 보는 중인데,

넘넘 재미있는 거 있죠^^

동물 공부가 이렇게 재밌다니요ㅎ

동물에 관심이 별로 없었는데

친근감도 생기고 관심도 생기고.

술술 읽어내는 것보다

천천히 그림과 글을 보며

곰곰히 생각하며 읽으면 좋을 책.

생각보다 동물에 대한 정보가 방대해서

하루에 한 두 동물씩 살펴 보면

더 좋을 것 같아요.

기발한 동물학개론,

동물지식책으로 강추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일의 시간표
스즈키 루리카 지음, 김선영 옮김 / 황금시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십대의 이야기, 십대의 감수성. 우리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공감할 수 있는 소설. 천재작가라 불리는 스즈키루리카의 두 번째 소설이라 더 기대가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차 타고 부산에서 런던까지 똑똑한 책꽂이 13
정은주 지음, 박해랑 그림 / 키다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의 설렘을 느껴본 지

참 오래되었는데요...

10여년 전 중국유학시절 배낭여행과

신혼여행으로 필리핀 보라카이 다녀온 후로

해외여행은 꿈도 못꾸고 있네요.

유럽여행에 대한 로망은

늘 가슴 한 켠에 그대로인데 말이죠.

2019년 10월 28일 발간된 핫한 그림책

기차 타고 부산에서 런던까지

여행에 대한 로망에 불을 지피고

눈 호강 실컷 시켜 준 책,

지금 소개할게요^^

 

 

나림이네 가족은 할머니의 일흔 번째 생일을 맞아

기차를 타고 세계여행을 떠나요.

부산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

공항철도로 인천 국제공항까지 이동한 다음,

러디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비행기를 타고 가지요.

다시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일주일을 달려

독일에 도착하고, 또 벨기에로 이동.

벨기에 브뤼셀에서 프랑스 파리로 갈 때는

서유럽 17개 도시를 연결하는 국제고속열차

탈리스를 탔는데, 글쎄 1시간 반 밖에 안 걸렸다나...

그리고 바닷속 터널로 달리는 열차 유로스타

타고 프랑스 파리에서 영국 런던으로 슝~~

영국 여행을 마친 후에는 비행기로 귀국^^

정말 대단한 여정이지요.

기차 타고 부산에서 런던까지

그림책 스토리를 따라 읽노라니

어느덧 제가 주인공이 되어 여행하는 느낌.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여정이

매우 사실적이면서 풍경이 아름다워요.

그림이기에 사진이 담을 수 없는

느낌과 매력이 있죠.

저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탈리스를 타고

프랑스 파리로 가서 여행하는 장면이

특히 좋았어요.(제가 가고 싶어서ㅎㅎ)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몽마르트 언덕, 개선문...

 

 

여행지마다 간단한 지도와 함께

그곳에 대한 정보가 첨부되어 있어요.

그림책이 이렇게 자세할 수가!

 

아쉬운 점은요...

기차운임,입장료 등에 대한 정보도 좀..

저는 엄마 입장에서 그게 제일

궁금했더랬어요ㅎㅎ

책 뒷편에는 우리나라 철도의 역사와

경의선,동해선을 연결하면

북한 여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하고 있네요.

 

 

뒷페이지에는 큼지막한 지도위에

나림이네 가족이 비행기와 철도로

이동한 경로를 표시해놓았는데,

시베리아 철도 외에도

만주횡단철도, 몽골횡단철도,

중국횡단철도그림까지 있어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요.

 

여행 전에는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좋고

여행 후에는 추억을 되새길 수 있어 좋은

여행 그림책,

기차 타고 부산에서 런던까지

세계 여러 종류의 기차도 경험하고,

세계 여행도 가고.

세계지리 공부는 +덤+

그림책으로 세계여행 한 번

떠나보심이 어떨런지요?

*아이들과 함께하면 더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리스는 걱정이 많아
칼 요한 포셴 엘린 지음, 도현승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 육아에 딱 적합한 책을 만났어요.

아이의 걱정과 불안을

 새로운 자극과 상상으로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

 최고의 감정코칭 육아그림책.

 

모리스는 걱정이 많아

책표지에 짜잔~

주근깨의 눈 땡글땡글 귀여운 소년,

모리스랍니다.

해 질 무렵 씩씩하게 길을 걷다

우연히 만난 거미에게 신기하고 반가운 듯

초롱초롱 눈빛을 보내는 모리스,

모리스의 걱정은 어디에??

모리스가 용감해진 비결이 궁금하다면

이 책을 만나보시길!

 

 

 

모리스가 이사로 인해 전학을 가면서

새로운 학교에 적응해나가는

일주일의 모습과 변화를 담고 있는 책.

 

 

뒷쪽에는 책에 등장한 감정코칭기법을

설명하고 있는데요,

부모들을 위한 가이드인 셈이지요.

수년간 교사, 심리상담사로 일한

작가의 노하우가 그대로 녹아 있어요.

 

월요일 - 부정적 감정을 긍정적 감정으로 바꾸기

화요일 - 자신감 키우기

수요일 - 두려움 극복하기

목요일 - 신체적 상처와 아픔 줄이기

금요일 - 올바른 행동과 사고방식 강화하기

토요일 - 다르게 바라보고 긍정적으로 말하기

일요일 - 나와 남의 감정 알아차리기

 

모리스의 일주일을 함께 경험하면서

우리 아이들 생각나무가 또 얼마나 자라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모리스를 소개합니다~

 

 

 

 

모리스는 엄마, 아빠, 누나와 함께 살아요.

우리 집이랑 가족 구성이 똑같은

평범하고 친근한 가족의 모습^^

호기심이 많고 노는 걸 좋아하는

모리스는 바로,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죠.

 

저는 목요일 이야기를 읽으며

울컥함을 느꼈는데요,

바로 며칠 전 딸아이가

화장실에서 넘어져 다쳤을 때

제가 보인 무성의한 반응이

떠올랐기 때문이예요.

 

 

모리스가 달리다 넘어져 다쳤을 때

모리스의 아빠는,

아픈 감정을 받아준 후,

아픔의 색깔, 소리, 모양을 물어봅니다.

모리스의 아픔은

["아야!'하고 외치는 빨간색 축구공]이 되었죠.

모리스는 아빠 덕분에,

빨간 공을 통통 튀겨

지나가는 자전거에 실어 떠나보내는

상상을 이끌어냈고

아픔을 극복하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할 수 있게 되었어요.

정말 멋진 모리스 아빠!

부모의 역할은 정말,

공부하고 또 공부해야 하나 봐요.

 

며칠 지나긴 했어도 아직

다리에 멍든 자국이 남아 있는 딸에게

저도 오늘 꼭, 적용해봐야겠어요^ㅇ^

 

모리스는 걱정이 많아

 

이 책은 정말이지 제가

추천, 또 추천하는 책이예요.

아이의 감정코칭에 있어

어떤 두꺼운 육아서보다

이 그림책 한 권에서 깨달은 게

더 많은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