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머리 내 동생 즐거운 동화 여행 100
박미라 지음, 이소영 그림 / 가문비(어린이가문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내 다문화 인구가 25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해요.

둘째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에도

우주베키스탄 엄마를 둔 여자아이가 있어요.

제가 사는 이 곳에는 아직 다문화가정이 드물어서

그 모녀를 만나면 괜히 시선이 고정되더라구요.

이국적 외모가 넘 예뻐 보여서 그랬나 봅니다ㅎ

얼마전 서울여행을 다녀왔는데,

서양인, 중국인, 무슬림까지...

다양한 인종과 민족이 공존하는 모습을 보며

신기방기(촌티 팍팍~~^^;;)했는데요,

우리나라가 다문화 국가로 나아가고 있다는 게

딱 실감나더라라구요~


변화하는 시대에 맞추어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자세는

어른도, 아이도 갖추어야 할 필수 덕목인 것 같아요.


가문비 출판사에서 나온

금발머리 내동생

다문화 가정 이야기를 동화로 만날 수 있어요~

 

 

다양한 상황에 놓인 다문화 어린이들이

편견으로부터 겪는 어려움을 보여 주고

새로운 사회에 적응해 가는 모습을 그려 낸

금발머리 내동생


네 개의 단편 동화로 이루어져 있어요.

 

 

책 제목이기도 한 첫번째 이야기 <금발머리 내 동생>은

엄마가 아빠와 이혼하고 캐나다 남자와 결혼해 낳은

금발머리 동생 '두나' 때문에 갈등을 겪는 '하나'의 이야기.

예쁜 외모로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동생,

하나는 그런 두나가 얄미워 죽겠는데요,

그러나 두나는 언니 마음도 모른채

그저 언니 뒤만 졸졸 따라다니지요.


9세된 딸은, 두나 같은 금발머리 여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하나를 부러워 했어요.

친구들한테 동생 자랑하고 싶고,

동생 머리 길어서 머리카락 자르면

가발 만들어서 자기가 쓰면 예쁠 것 같다고.

하하.정말 어린이다운 생각이지요.


<할랄과 하람>은 한국인 엄마와 요르단 아빠 사이에서

태어난 '무함마드'의 이야기예요.

무함마드의 엄마와 아빠는 사회의 편견에 맞서며

무슬림에 대해 제대로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요.


 

 

특히, 저는 <할랄과 하람>을 읽으면서

무슬림에 대한 선입견과 오해를 풀 수 있었어요.

무슬림은 테러 집단이고, 여성을 무시하며,

이슬람교인이라 위험하다는 등...

왜곡된 정보들을 많이 접했던 탓에

그들의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어요.

할랄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허락된 음식,

하람은 무슬림에게 금지된 음식으로

돼지고기, 선지, 순대, 내장, 곱창....술 등이 있다고 해요.

무슬림에게 금지된 음식을 권한다면

굉장히 실례가 되겠네요.


<대한이에게>는 미국으로 이주한 '유석'이가

한국에 귀화해 살고 있는 케냐 친구 '대한'에게 쓴

여러 통의 편지글이예요.

다른 나라에서 낯선 시선, 편견과 싸워가며

적응하고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유석이의 편지를 읽으며 체감할 수 있었어요.


<나는야, 칸의 후예>는 엄마를 따라 한국으로 이주한

몽골 소녀 '알리마'의 이야기예요.

장난꾸러기 재서의 놀림에 속상해하던 알리마는

꿈을 발표하는 수업시간에 멋진 춤을 추면서

자신감을 되찾고 친구들과 가까워진답니다. 


금발머리 내동생


단편동화 뒤에는 각 나라에 대한 정보가

 한 페이지씩 실려 있어요.

캐나다, 요르단, 케냐, 몽골의 문화가

보기 쉽게 정리되어 있어 유용했답니다.

 

 

 

다른 문화권에서 살아간다는 게

정말 쉽지 않고 마음고생도 심하다는 것을

네 편의 동화를 읽으면서 공감할 수 있었어요.

언어문제만 해도 작은 문제가 아니지요.

우리 사회가 더 성숙해 지려면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고 수용할 줄도 알아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