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102
허버트 조지 웰즈 지음, 임종기 옮김 / 문예출판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읽었던 <멋진 신세계>도 그렇지만 <타임머신> 또한 특별한 작품인 듯하다. 공상과학 소설의 고전이라니 작가의 상상력이 대단하다. 사실 현재에도 타임머신이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인데 그 당시 이런 생각을 했다는 자제가 놀랍니다. 작가가 들려주는 타임머신에서는 어떤 상상들이 산재해 있을지 궁금했다.

 

 

 

타임머신

허버트 조지 웰스

문예출판사

 

 

  타임머신을 개발한 시간 여행자는 미래로 여행을 떠난다. 특이한 점은 어디로 떠나지 정하지 않고 시간이 흘러가다 스스로 정지해서 여행한다는 점이다. 그가 간 곳은 지금도 상상하기 힘든 802701년이다. 그곳은 현재와는 전혀 다른 세계이다. 환경, 언어, 사람, 먹거리등 모든 것이 새롭다. 하지만 그가 묘사하는 세계는 결코 신세계적인 모습이 아니다. 오히려 현 세계보다 덜하다는 느낌이다. 그런데 인간은 두 분류다. 그들 역시 대비대는 모습을 보인다. 그 세계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라진 타임머신을 찾는 우여곡절을 보여준다. 그리고 자신이 여행에서 돌아온 사실을 주변인물에게 이야기 하지만 아무도 믿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궁금증을 가지고 그를 다시 찾아가고, 그는 나에게 시간여행을 증명하기 위해 반나절의 여행을 떠나지만 그는 돌아오지 않았다. 이미 3년이 흘렀다는 이야기는 그가 아직 시간여행중임을 나타낸다.

  시간여행자라는 말은 어떤 의미에서 굉장히 매력적이다. 작가가 이를 소재로 이야기를 한 것은 현 사회에 대한 비판적 의식을 가져서 좀 더 나은 세계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과학적인 근거를 토대로 상상한 타임머신 기계는 우리를 좀 더 나은 세계로 옮길 수 있는 매개체로써의 의미는 아니었을까. 하지만 그가 만들어낸 미래의 모습을 그다지 환상적이지 못하다. 모든 것이 발전하고 균형을 이루어 남녀의 구분이 없고 열정이 사라진 황페한 세상은 현재를 더욱 가치있게 만들어가는 것이 좋다는 의미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현재나 미래는 여전히 계급사회의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오히려 퇴화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현재의 변화, 발전에 관심을 가지고 미래를 좀 더 밝게 만들어가자는 작가의 의지가 아닐까. 시대를 앞서간 작가의 이야기에서 아직 미래를 결정되지 않았고 우리는 그 미래를 계속해서 만들어나가는 주체로 거듭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