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위화 지음, 백원담 옮김 / 푸른숲 / 200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은 이렇게 거칠고 순탄하지 않은 결말 중간 중간에 잠시 잠깐 웃고 미소짓고 대견해하는 즐거움을 비춰주면서 견디게 만들어진 것인가......
비극이 이렇게 단번에 지나가니, 인생이란 원래 그렇다고 받아들이고 시작해야 하는가 하는 마음이 든다. 행복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욕심을 부릴 게 아니라.

다 읽고 다시 돌아가 푸구이 노인이 소 푸구이를 부르며 온갖 인생의 이름을 부르는 첫 장면을 읽으니, 그것은 뭐라 표현하지 못할 저 너머의 마음을 느끼게 한다.
달관한 노인의 마음을 어찌 알까마는, 삶과 죽음을 하나하나 겪고 남은 노인의 마음은 그 누구에게라도 위로가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