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깡통 집 햇살 어린이 48
김송순 지음, 유연경 그림 / 현북스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빠의 깡통집]은 겉표지의 노란 옥수수캔속의 아빠와 노란 오리와 함께

아빠를 마주보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따뜻하면서도 정겹게 느껴지게 합니다.

아빠의 깡통집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궁금해지며 이야기를 만나보았습니다.

 

 

방학동안 아빠와 함께 지내라는 엄마의 이야기에 찬우는 5년만에 아빠를 보게 됩니다.

털투성이 아빠의 모습에 놀라며 아빠의 트럭을 타고 도착해보니

산속의 컨테이너가 있었습니다. 찬우의 눈에는 녹슨 깡통처럼 보였습니다.

아빠의 깡통집에는 핸드폰도 되지않고 컴퓨터도 없었습니다.

아빠의 깡통집에 있으면서 찬우는 노랑머리한테 아직도 쫓기는 느낌이 들며

그동안 당했던 울분과 화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였습니다.

 

자신을 귀찮아하는 엄마, 5년만에 보는 아빠, 자신을 괴롭히는 노랑머리등

찬우가 지냈던 환경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프게 느껴집니다.

찬우가 원하지 않은 상황들속에서 살아나가려는 찬우의 마음을

아무도 안 알아준다는 사실이 더욱 슬퍼졌습니다.

 

찬우네 아빠는 오리 농장을 하였습니다. 찬우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지만,

오리들에 대해서는 무엇이든 알고 관심을 표하는 아빠입니다.

찬우는 아빠,장애인 삼촌을 따라 오리 농장을 갔다가 노란 오리들을 보며

자신을 괴롭히던 노랑 머리가 자신을 따라왔다고 생각하면서 괴로워하였습니다.

어렸을때 생긴 어둠에 대한 공포와 함께 찬우는 자신을 괴롭히는 여러​ 것들로부터

도망을 치다 동네에 살고있는 선우를 만나 친구가 되었습니다.

찬우는 오리축사에서 자신만의 놀이를 하다 다치게 한 오리들을 돌보게 되면서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합니다.

찬우의 이야기를 읽어가면서 찬우가 엄마, 아빠, 주위 어른들에게 정말 원했던 것은

따뜻한 관심이 아니었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빠에게 노랑머리 이야기를 하면서 아빠의

공감을 사면서 찬우의 멈추어있던 시간들이 흘러가기 시작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때문에 다리가 부러졌던 봄이를 보살피며 관심을 가지면서 찬우는 오리들에게

정이 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어느날 오리들이 아파 아빠가 읍내로 약을 사러 나갔습니다.

밤새 눈이 많이 와서 오리들이 걱정된 찬우는 축사에 갔다가 눈때문에 축사 천장이

 무너지던 그 순간 자신을 향해 오던 봄이와 삼촌 통해 따뜻함을 느끼며

감정을 해소해 나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엄마가 우울증 때문에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찬우는 아빠와 지내며

엄마를 기다리기로 하였습니다.

 

찬우가 원하지 않은 상황들로 인해 폭력적이고 잔인해지기도 하는 모습을 보면서

놀라게 되면서 불쌍하게 느껴지기도 하였습니다. 아빠,삼촌,선우,봄이를 통해 관심과

사랑, 따뜻함을 느끼는 찬우가 밝고,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북스 햇살어린이48 창작동화 [아빠의 깡통집]을 읽어보면서

많은 생각이 드는시간이었습니다.

어른들의 무관심이 가지고 온 찬우의 심리적 상처들이 슬프면서도

 가슴아프게 느껴졌습니다.

봄이와 아빠, 삼촌과 지내며 따뜻한 관심과 사랑의 표현을 느끼면서

 조금씩 변화하는 찬우에게  응원을 보내게 됩니다.

아빠의 깡통집에서 찬우가 안정을 찾아가며, 새로운 친구 선우와

함께하는 다음 이야기도 기대해 보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