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장갑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6
이상교 지음, 오정택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겨울이 되면 우리 주위에서 자주 만나볼 수 있는 맛있는 붕어빵과 분홍색 벙어리장갑이

연결되어있는 겉표지를 보면서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106 창작동화 [붕어빵장갑]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생깁니다.

 

아영이는 할머니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분홍 바탕에 하얀 물방울 무늬의

벙어리 장갑을 받았습니다.

선물이 마음에 들은 아영이는 중학생이 되어서도 낄꺼라고 이야기하였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를 쫓아 약수터에 다녀오는 길에 그만 장갑 한짝을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아무리 주위를 살펴보아도 장갑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잃어버린 장갑 한 짝은 지나가던 등산객이 나뭇가지에 걸어 놓았습니다.

장갑은 할머니가 장갑을 사러왔을때를 생각하며 아영이와 할머니를 기다리지만

조금씩 지쳐갔습니다.

산속 동물들이 먹을 것을 찾으러 왔다가 벙어리 장갑을 보며,

듣지도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을 벙어리라고 하는데,

엄지손가락이 들어가는 방,네 손가락이 들어가는 방이 둘로 나뉘어서

무얼 줍고 잡는데 서툴다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은 장갑은 슬펐습니다. 

하지만, 장갑이 걸려있던 나이 지긋한 나무가 ​사람들의 시린 손을 따뜻하게 해준다며

다정하게 위로해주었습니다. 

​나무에 꽃이 가득 피어 놀러 온 산토끼 가족을 본 나무는

장갑이 아기 산토끼 귀와 닮았다며 '토끼귀장갑'이라고 불렀습니다.

 

날 따뜻한 어느날 할머니와 약수터에 간 아영이는 포장집에서 붕어빵 한 봉지를 샀습니다.

붕어빵을 먹으면서 할머니에게 붕어빵이 벙어리장갑처럼 생겼다고 이야기하는 순간

붕어빵을 만들어 파는 아저씨와 아줌마 뒤의 한 남자아이가 노려보았습니다.

포장집에는 아줌마,아저씨가 청각장애인이라고 써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아영이에게 벙어리 장갑을 붕어빵 장갑으로 부르자고 하였습니다.

 

글밭학원에 다니게 되면서 아영이는 포장집에서 보았던 남자아이 진묵이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엄마,아빠가 청각자애인이라 할아버지에게 말을 배워

할아버지가 쓰는 말들을 사용한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비오는 날, 아영이는 우산을 들고 온 엄마와 진묵이가 손짓으로 하는 말들을 하며

서로 알아듣는 것을 보며 신기해하였습니다.

어린이신문 글솜씨 자랑대회에서 아영이의 '분홍 장갑과

진묵이의 '우리 할아버지' 시가 입상을 하였습니다.

찻길에서 길을 건너기위해 기다리던 아영이는 진묵이를 보고 축하의 인사를 하였습니다.

쑥스러워하던 진묵이도 아영이에게 축하의 말과 함께 자기네 떡볶이 가게에서

떡볶이를 먹고 가자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아영이는 짝짝이로 가지고 나온 붕어빵장갑과 손가락장갑을

진묵이와 하나씩 나누어 끼었습니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초등 추천도서 [붕어빵장갑]을 읽으면서 우리 사회속안에서

 겉모습만을 보며 판단하는 차별적인 표현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영이,나무, 장갑등의 표정이 살아있는 귀여운 그림들이 이야기와 함께 하여

 인물들의 감정을 더 잘 느끼며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추운 겨울 붕어빵장갑과 손가락장갑이 서로 모습은 다르지만 똑같이 포근하고 따뜻하다는

아영이와 진묵이의 이야기에서 차별이 없는 정답고 따뜻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저는 위 도서를 추천하면서 좋은책어린이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후기를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