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을 불러 줘 좋은책어린이 고학년문고 1
서지원 지음, 백대승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창작동화[내 이름을 불러줘]는 초록빛 계열의 연두색을 바탕으로 하얀 개와 함께하는

소년이 눈에 들어옵니다.

아이가 자라 소년이되고 어른이 될때까지 반려동물로서  하얀개와 함께하는

그림을 보면서 기쁜일이든 슬픈일이든 함께 감정을 나누는 친구로서 

 어떤 이야기들이 있었을지 궁금해집니다.

그림과 색이 주는 따뜻함을  함께 느끼면서 [ 내 이름을 불러줘 ]를 만나보았습니다.

 

꽃집 아저씨와 살던 레미는 아저씨가 갑작스럽게 쓰러지면서 떠돌이 개가 되었습니다.

길거리에서 생활하면서 자신을 잡아가려는 동물보호소 사람들을 피해 다니다

보니  몸이 더러워지고 조금은 공격적으로 변해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어느 날 배고픔과 두려움에 지쳐 아이들이 있는 학교에 들어갔다가

더럽고 무서운 개로 오해받고 선생님들에게 쫓겨다니게 되었습니다.

레미는 무서워서 도망치던중 장난꾸러기 냄새가 나는 은우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은우는  레미에게 사탕을 주며, 선생님에게 자신의 집에서 키우는 '스누피'라고  

이야기하였습니다.

그순간부터 레미는 스누피가 되고 은우와의 만남이 시작되었습니다.

 

은우는 숲 속 낡은 집에 스누피를 숨겨주었습니다.

다음날 은우는 옛날 꽃집아저씨가 쓰러질때의 냄새를 가지고 쓰러졌습니다.

깜짝 놀란 스누피는 학교로 달려가서 사람들을 데려왔습니다.

병원으로 실려간 은우는 여러 가지 검사를 하게되고, 희소 난치병 ALD에 걸린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은우는 빨리 낳아서 스누피와 놀고 싶어했습니다.  은우 부모님은 ALD의 치료방법이

없어 은우가 죽는다는 사실에 절망하게 되었습니다.

 

은우 엄마는 자신의 나쁜 유전자때문에 은우가 아픈거라고 자책하지만 

아빠와 은우의 병을 고칠 수 있을거라며 희망을 놓지 않았습니다.

은우 엄마 아빠는 치료방법을 찾아 공부도 하며 여러 방법들을 찾아다녔습니다.

부모님이 안 계실때면 스누피가 은우 곁을 지켜주었습니다.

은우가 눈도 안 보이고 소리도 듣지 못하며  몸을 못 움직이면서 

엄마 아빠는 절망하기도 하였지만  은우의 치료법을 찾을 수있다는

용기를 잃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은우와 같이 ALD 환자에게 효과를 보일 수 있는  

올리브 오일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올리브 오일이 사람들에게 위험한지 실험 대상으로 은우 엄마와 아빠는

스스로 지원하여 테스트해 본 후 은우에게  올리브 오일을 먹이기 시작하였습니다.

올리브 오일이 은우의 병을 악화시키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은우 엄마와 아빠는 은우가 자신처럼 아픈 사람이 없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른 ALD환자들에게도 정보를 알려주었습니다.

스누피와 은우는 서로에게 최고의 친구가 되며

이 세상에서 마지막 하루를 보내는 날까지 사랑과 행복을 느끼며 함께하였습니다.

 

 

좋은책어린이 창작동화[ 내 이름을 불러줘 ] 를 읽으면서 옛날에 보았던

영화 <로렌조 오일>이 생각났습니다.

작가가 <로렌조 오일> 속  주인공 로렌조 오도네의 삶을 모티브로 이야기를

지었다는것을 알게 되면서 더욱 감동적으로 느껴졌습니다.

은우의 반려견 스누피의 시점으로 글이 구성되어 있어 스누피가 은우를 생각하는

아련하고 열렬한 마음을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은우를 생각하는

엄마 아빠의 헌신적인 사랑과 희생을 통해 부모로서 더욱 이야기에

공감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초등 추천도서로서 저학년문고와는 또다른 고학년문고만의 특별한 감동과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어 아이들의 생각과 느낌을 키워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저는 위 도서를 추천하면서 좋은책어린이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후기를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