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말 대잔치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8
홍민정 지음, 이주희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8 [아무 말 대잔치]는 제목과 함께 뭔가 반항적인 모습으로

 친구들이 싫어하는 말들을 하는 아이의 모습과 화가 난 듯한 친구들의 얼굴 표정이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찬우는 길을 가다가도 혹은 친구들과 있을때도 언제나 자신이 말하고 싶은 말들을 합니다.

산책하던 강아지를 보면서 못생겼다고 하거나 하은이가 가져온 지갑 색깔이 구리다고

이야기 합니다. 단짝인 민호에게도 돈가스 먹는 모습이 돼지 같다며 그래서 살찌는 거라며

아무 생각 없이 이야기하여 주변 친구들을 화나게 합니다.

화가 난 민호가 찬우와 함께 학교 가기 싫다고 이야기하면서 찬우는 혼자

학교를 가게 됩니다. ​옆에 친구가 없어 찬우는 심심하기도 하고 우울하였습니다.

 

그날 저녁 아빠는 회사에서 만든 인공지능 스피커 망고를 선물로 주었습니다.

망고는 물어보는 말에 여러 대답들을 해주어서 찬우는 신기하면서도 좋았습니다.

아빠는 망고가 테스트중이라면서 친구와 이야기하듯 아무 말들을 해보라고 하였습니다.

찬우는 학교 모듬 회의에 짜증을 내면서 최악이라는 말과 함께

친구들이 말하는 내용에 엉뚱한 소리들을 하여 ​막말 대장이라는 소리를 듣게 됩니다.

 

찬우의 막말로 모듬회의가 엉망으로 끝나버리자 윤서,하은이,민호는

찬우가 엉뚱한 이야기를 하거나 기분 나쁘게 하는 말을 할때면 '안들려'라고 ​외쳤습니다.

찬우는 친구들의 행동에 창피하기도 하고 화가 나서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처음 생각한 것과 달리 친구들은 찬우의 반응에 마음이 불편해졌습니다.

집으로 온 찬우는 망고에게 여러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이야기에 대한 대답을 하던 망고는

알 수 없는 오류가 생기면서 찬우에게 반말로​ 아무 말들을 쏟아내기 시작하였습니다.

아무 말 대잔치를 쏟아내는 망고와의 대화를 ​통해 찬우는 여러가지를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초등 추천도서 창작동화 [아무 말 대잔치]는 친구들 사이에서 '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생각해보게 합니다.

자신만의 기분대로 이야기하거나 재미있다는 생각으로 엉뚱한 소리를 하는

찬우의 모습은 결코 좋아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망고를 통해 여러가지를 깨달으며 상대방의 기분과 상황을 헤아리며

배려할 줄 아는 달라진 찬우의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

 

 

 

저는 위 도서를 추천하면서 좋은책어린이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후기를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