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
심용환 지음 / 비에이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컨셉과 구성이 상당히 흥미로운 역사 책 한 권을 읽었다.

기본적으로 역사 장르의 도서에 대해서 흥미를 가지고 있는 한 사람이라서 더욱 새로움을 가미한 책은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제목에서 365를 뽑은 것처럼, 365개의 테마를 1페이지씩 총 365일 동안 읽도록 구성한 책이다.

월~일까지 요일별로 카테고리도 정해져 있다.

월요일에는 사건, 화요일에는 인물, 수요일에는 장소 등으로 테마별로 해당되는 중심 주제를 1페이지 안에서 간략하지만 알차게 소개한다.

 

개인적으로 한국의 교육 방식이 문제점만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의 의학 분야가 세계 최상의 수준이라는 것도 새삼 느끼는 것처럼,

어느 분야든 대한민국이 펼치고 있는 것들이 수준이 낮거나 오로지 잘못된 방향으로만 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교육 분야도 오히려 과거의 교육 방식은 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었다고 생각한다.

다만, 내가 안타깝게 느끼는 최근의 교육 정책 중 하나는 역사 과목에 대한 여전한 인식의 수준이다.

내가 입시 공부를 하던 시절에는 아예 국사와 한국사, 세계사 같은 필수 교양 과목이 선택 과목 수준이 머물렀다.

여전히 국사, 한국사 등은 암기하는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 않나 싶다.

물론 교재도 조금은 더 부드러워지고 선생님이나 강사들이 흥미롭게 전달하려는 노력은 많아지고 있다.

그런 점에서 이런 책들을 학생들이 더욱 읽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이 책에서는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시간적인 순서나 암기를 위한 교육 내용의 구성이 아니라 정말 부담 없이 역사라는 주제를 맞닿을 수 있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같은 내용도 어떤 전달 방식과 어떤 모양이냐에 따라 학습하는 자에게는 하늘과 땅 차이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한창 공부를 해야 하는 학생들도 잠시 시간을 내어 하루에 1 페이지씩 읽어보면 좋겠고,

입시 공부가 끝났지만 교양을 쌓고 지식을 확장하고자 하는 직장인이나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도 이 책을 한 번 읽어본다면 아마 역사에 대한 부담감이나 선입견을 제거하는 큰 기회가 될 거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