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반양장) - 지금 우리를 위한 새로운 경제학 교과서
장하준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학은 과학이 아니다. 앞으로도 과학이 될 수 없다. 경제학은 정치적 논쟁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치적, 도덕적 판단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즉 ‘객관적 진실’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케임브리지대학 경제학과 장하준 교수는 저서 <장하준의 경제학강의>를 통해 객관적 진실이 존재하지 않는 경제학에 대해 설명하며 다양한 경제학적 접근법을 다루고 있다. 그는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이 말하는 것과 달리 경제학을 하는 데 옳은 방법이 ‘하나만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경제학적 현실은 너무도 복잡하기 때문에 하나의 이론만으로는 완전히 분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망치를 쥔 사람은 모든 것을 못으로 본다.”라는 말이 있다. 어떤 문제를 특정 이론의 관점에서만 보면 특정 질문만 하게 되고, 특정한 각도에서만 답을 찾게 된다는 말이다. 장하준 교수는 부디 ‘망치만 쥔 사람’이 되지 말라고 말한다.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연장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다양한 임무에 맞춰 서로 다른 연장이 달린 ‘스위스 아미 나이프’를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오늘날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경제를 ‘시장’으로 보는 신고전주의 학파에 속해 있다. 즉 개인은 수많은 기업에서 생산된 재화와 서비스를 구입하고 자신의 노동 서비스를 그 중 하나에 판매하며, 기업은 많은 개인 및 기업과 매매 행위를 하는 관계로 구성되어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경제를 시장과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시장은 경제를 조직하는 여러 가지 방법 중 하나일 뿐이며, 사실 현대 경제에서는 작은 부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경제를 시장으로만 보는 관점 때문에 우리는 경제에서 복지 등 많은 부분을 놓치는 결과를 낳았다. 이런 관점은 말 그대로 ‘망치만 쥔 사람’이다.


네덜란드의 ‘하우다’라는 도시의 시청 건물 벽에는 다음과 같은 라틴어 경구가 새겨져 있다. “다른 쪽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라(Audite et alteram partem)” 이 책에서 장하준 교수는 다양한 경제학 이론 모두에 저마다 배울 점이 있다고 주장한다. 마르크스주의와 같은 좌파에서 오스트리아학파와 같은 우파를 포함한 모든 경제학 이론이 그렇다는 것이다. 이 책은 이 세상의 다양한 경제학적 문제를 다양한 각도와 관점을 통해 풀어보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필독서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