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문학과지성 시인선 519
박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인이 말하고 싶은 진의는 어디에 두고 왔을까 첫 시집이 크게 와 닿아서 은연 중에 시인의 시를 향한, 내 기대가 크게 웃자라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