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끝나지 않았어
레인보 로웰 지음, 장여정 옮김 / 북레시피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스턴글로브> '혼북상' 수상작, 아마존 2013년 '최고의 책'

<뉴욕타임스> 주목할 만한 '올해의 책', <퍼블리셔스위클리> 위클리 '올해의 책',

<커커스리뷰> <북리스트> <굿리즈> 선정 '올해의 책' 등 수식어 부자 책.

2013년 출간되어 전 세계 40여 개국 이상에서 출간되고,

백만 부 이상 팔린 작가의 두 번째 소설.


1986년 배경인 소설은

아프고 힘들어도 시도해 볼 만큼 용감하고 필사적인 10대의 이야기를 담았다.

새빨간 머리에 독특한 패션으로 놀림의 대상이 된 전학생과

만화광이자 펑크록을 좋아하는 한국계 혼혈 남학생이

스쿨버스에서 나란히 앉게 되며 서서히 가까워지고,

점점 더 깊은 우정과 사랑을 키워나간다.


열여섯 소년 소녀가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담았고,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고, 근심 걱정이 가득한 만남이 사실적으로 묘사되었다.

곱상한 남자아이와 덩치 큰 빨간 머리 여자아이의 연애.

고작 열여섯 살 청소년들에게 모든 현실은 장애물이 되었다.


가정폭력, 학교폭력, 인종차별 등 부당한 현실을 표현하며

그 현실의 장애를 뛰어넘는 용기와 그들의 삶을 보여준다.

원작은 소설 속 언어가 청소년들에게 부적절하다는 항의가 많았다고 하는데,

여러 나라에서 출간되며 다듬어진 건지,

우리나라 버전이 순화된 건지 모르겠지만 적당히 이해하며 불편함 없이 읽었다.


주인공이 청소년인 소설답게 모든 청소년 시기를 거쳐 온 독자는 공감할 것이다.

그리고 어둡고 무서운 현실을 겪어 본 독자라면 더욱 빠져들 것이다.

온 세상이 나에게 시련을 퍼붓는 것 같고,

모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느끼는 시기인 만큼

서로의 상처를 이해하고 공감하며 서로를 치유해 주며

그들의 사랑이 오히려 더 단단해지는 것 같다.

과연 그들의 시간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하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읽고

개인적인 의견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