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BL] 레드 홀(RED HALL)
야간순찰 지음 / 시크노블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직설적이게 솔직한거같으면서도 자세히 파고보면 쑥스러움많이타고 타인의 신경을 많이쓰는 주영이와 주영이한정 자상,섹시,요리도 잘하는 해바라기남 문정이가 만나서 같은 마음이 되어가는 과정들이나와요. 일상물이라 좀밋밋할수있겠지만 전 재밌게봤어요~마음의 벽을 여는 모습들도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빙판의 카르테 1 [BL] 빙판의 카르테 1
천이향 지음, 지묘 그림 / 블랑시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크게 아쉬운점은 이건 큰카테고리가 BL이고 그다음의 분류가 스포츠물- 그다음이 쇼트트렉인건데..처음에 희성이가 해준이의 쇼트트렉 선배이자 해준이를 좋아하고 있다는 떡밥준거에 비해..1권에서 별다른 L이 없습니다. 제가 어릴때부터 쇼트트랙 보는걸 좋아해서 처음 구매하는 작가님의 작품이지만 무조건 구매한건데 1권에서 L이 심하게 적어서 아쉽습니다 ㅠㅠ


목차는 1 국제경기, 불가리아 소피아의 경우부터 ~ 6.상호간 신뢰 문제의 경우까지 깔끔하게 짜여져 있습니다.

진입 장벽을 꼽자면..쇼트트랙을 워낙 좋아하는 제가 볼때도 그냥 슉슉 넘길만큼


'빙판의 두께는 3cm, 온도는 영하7도 내외, 한바퀴 거리는 111.12m. 링크의 반지름 8.5m인 원형의 곡선구간이 53.41m로 직서과 곡선의 비율이 반반으로 이루어진듯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선수들이 경기 중에 주행하는 곡선 구간은 80%가 넘었다. 곡선 구간에 들어가기전 빠져나온 후에도 속도 유지를 위해 곡선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었다.이것때문에 왼쪽 반시계방향으로 계속돌고있는 특성상스케이트 날은 왼쪽으로 휘어져있다. 곡선에서 몸이 많이 기울어 신발 옆면에 얼음이 닿는 경우가 생겨, 스케이트 신발과 날의 거리를 높이게도 되었다.'


이런식의 쇼트트랙에 대한 강의가 ㅎㅎ 많아요~

저는 처음에 쇼트트랙 백과사전 읽는줄 알았어요..ㅠㅠ

그래서 이런부분은 좀 스킵해서 읽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난생처음 읽는 쇼트트랙bl이니 ㅎㅎ 

그리고 희성이가 해준이를 갈수록 좋아하고 .. 어쩔수 없이 같은 팀이니 매일 보게되니까 피할수도 없고 ㅠㅠ 그런 마음들이 깊어져서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들이 귀엽기도 하면서 짠하기도 했어요.보통의 글들이 다 수시점인데 이건 공시점이란것도 신기했구요.

위에 쓴대로 전문지식들이 많이 설명되어서 답답한것도 있지만 동시에 제가 태릉선수촌에서 ㅎㅎ같이 운동하고 있는거마냥 생상하게 느껴지기도 했어요.작가님이 이 소설 쓰시면서 쇼트트랙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하신게 느껴질정도였어요1권에서는 별다른 둘의 이야기보다는..쇼트트랙과 심리학적인 이론 뭐 그런것들이 많이 나와서 아쉽지만 분명 비엘이니 2권 3권에서는 더 재밌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연상공 나름의 매력을 희준이가 보여준다고 생각하기에..

스포츠물 좋아하시는 분들이 읽어보면 좋을거같아요

그리고 딱히 떡대수도 아니고.. 아직까진 리버스도 없고 ㅎㅎ 앞으로도 없을거같긴한데

표지에 비해 수가 성격이 애교도 많고 귀여운거같아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빙판의 카르테 1 [BL] 빙판의 카르테 1
천이향 지음, 지묘 그림 / 블랑시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선 아쉬운점은 L부분이 정말 많이 부족합니다 ㅠㅠ그치만 지금껏 쇼트트렉물은 본적이 없어서 기대하며 구매했는데 생각보다 전문용어가 많이나와요.어려운부분은 좀 스킵해서 읽었어요~ 2권에서는 어찌될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BL] 같은 공기 마시기 시리즈 (전5권)
유우지 지음 / 더클북컴퍼니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와. 생각보다 재밌습니다.

첫페이지를 열면 2003년 작품이라고 나오는데 옛날 느낌(그때 시절의 분위기에 맞게 쓴 느낌)

살짝 나는거 빼곤 완전 좋았어요.

사실 저는 타 플랫폼을 쓰는데 이번에 선독점 출간이라 해서.. 참지못하고 알라딘에서 구매했습니다 ㅠㅠ근데 재밌어요!! 다른책들도 괜찮지만 전 가장 유명한 작품이라 생각한 같은공기마시기가 제일 재밌었습니다. 해신의 아버지는 바람이라고 할수는 없지만..

이상관 관점으로 연애를 하는 (사귀는 도중 다른 사람을 만나는게 아닌 다른사람이 좋아지만 바로 이혼후 다음 여자와 결혼하는 ㅠㅠ) 이상한 관점을 가진 사람입니다.

그 덕분에 아들인 해신은 어릴때부터 엄마가 여럿바뀌고..

그중 두번째엄마를 가장 좋아했죠.

성격도 쾌할하고 여장부같은데 그녀에게 딸려온 아들은 마음에 안들어하고 그 아들이 골목대장같다면 해신은 학교에서 조용히 공부하는 부류라고 해야하나.

그렇게 물과기름같은데 부모가 8개월만에 이혼후10년만에 다시 만나는자리에서..전 이부분부터 재밌었어요 ㅋㅋㅋ 대놓고 자기는 변태라고 하는부분에서 확깨면서 이때부터 꿀잼입니다ㅠㅠ

아 작가님의 다른작품들도 이북화됐음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예쁜 그대가 좋아요 1 [BL] 예쁜 그대가 좋아요 1
퐁즈 / BLYNUE 블리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선 키워드가 정말 맘에 들었어요.

호스트공, 호스트에게 반했수, 월급쟁이수,호구수, 현대물!!!!!!!

이거면 끝 아닌가요 ㅠ_ㅠ

전 정말 짝사랑수를 좋아하는 1인중 하나이기에..줄거리만보고 이거다 싶어서 구매했어요!

1권의 목차는 27개로 나와요.

도경이가 어쩌다 회사일차원에서 디자이너를 모시고 들린 호스트바에서 주훈에게 한눈에 반해서

밥값도 아끼고 ㅠ_ㅠ적금도 깨서 ...주훈이를 보러가요.

가서 암것도 못하고 꼼지락꼼지락 주훈이 얼굴만 보다 아무말도 못하고 나오는게 정말..

제가 딱 좋아하는 호구입니다 ㅋㅋ 물론 도경이가 워낙 얼빠로 설정되어있어서 ㅠ

이건 뭐..도경이가 감수하고 살아야할 운명이라고 생각하긴하지만 그래도 호스트한테 돈 다 빨리고 버림받음 슬플거같았는데..다행이 주훈의 직업이 호스트가 아니였네요!!

본직업은 모델인데 제안받아서 잠시만 가게에서 일한거라 제가 생각했던 전개는 아니였지만 이건 또 뭐 이 나름대로 괜찮았다고 생각해요.

 

도경이 친구 수영이는 처음에는 남자인줄 알았는데. 여자였더라구요.ㅎㅎ

"이집이고 뭐고 다 대출했지너!!! 이 불쌍하고 못난새끼!!"

"아, 아니거든! 아직 적금 하나밖에 안 꺴거든!"

"단위는?"

"천....."

"후, 아직 초기단계네. 좋아. 괜찮아 도경아. 너 괜찮아질수있어."

이부분에선 좀 빵 터졌어요.ㅎㅎ

2권까지 있지만 1권에서부터 둘이 오해도 풀고 서로 마음이 가는것도 인정하고

같이 사는것까지 초고속으로 이뤄가면서 별다른 갈등없이 전개된거같아요.

도겨이가 생각보다 울보긴한데.. 맨날 미안하다고 하는게 답답하긴 하지만 ㅠㅠ

그래도 귀여우니까 봐줘야지..이런 기분이 드네요.ㅎㅎ

여튼 별다른 갈등없이 귀엽게 꽁냥꽁냥하는거 보고싶은분들에게 추천합니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