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희의 방 이금이 청소년문학
이금이 지음 / 밤티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금이 작가의 너도 하늘말나리야 시리즈의 두번째 이야기.


이 책이 이번에 새롭게 개편되서 나왔다는데, 난 처음읽었다.

하기사... 10년전엔 청소년도 아녔기에...


정말 따악 청소년 스러운 아이들과 그런 아이들의 고민이 눈앞에 마구 펼쳐진다.


아빠는 돌아가시고 엄마는 자신을 버려 어쩔 수 없는 선택에 의해 할머니와 살았던 윤소희.

하지만 그런 소희를 키워주시던 할머니께서 돌아가시고 소희는 고모집을 거쳐 작은숙부님댁에서 살다가 자신을 찾는 엄마와 함께 살게 된다.


그간 자신의 방이 없었던 소희는 엄마와 살면서 자신의, 책의 제목처럼 '소희의 방'이 생긴샘.

그렇지만 마음이 편치 않다.

엄마의 한마디 한마디가 불편하고, 동생 우혁의 눈초리가 불편하고, 또 반대로 우진의 살가움이 불편하다.


전에 사촌 형부가 이런 이야기를 내게 한 적이 있다.

"처제, 난 언니랑 너무 잘 맞아서 싸우지 않는다고 생각했거든. 그런데 말이야 그간은 우리가 주말부부를 해서 그런지 예쁜 것, 좋은 것만 보였는데, 요즘 매일 보니까 매일 싸우게되더라고... 그래서 사람들이 신혼때 싸워야한다고 그랬나봐."라고...

그런 것처럼 이 책엔 유사한 이야기가 나온다. 약정시간이라고... 가족간에도 어느정도 서로 맞춰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이다. 엄마가 엄마가 처음인 것처럼 소희도 사실은 딸이 처음인 것! 그렇기에 서로가 서로에게 맞춰가는 시간이 필요했는데 그걸 너무도 당연하게 다같이 "없어도 되는 시간"으로 치부했던 것이다.

그러고 오히려 서로 "조심해야지"라고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 결국 사건이 발생하게 만든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다른 나라보다 유독 사춘기가 심하게 지나간다고 한다.

왜?

외국과 다르게 우리는 아이를 감싸서 키우는데, 자립하려는 아이들의 자아와 부모의 보호가 충돌하는 것. 그게 결국 아이들의 사춘기로 다가온다고 한다.

그래서 소희는 좀 늦은 사춘기가 온 것은 아닐런지...


소희의 방이 진짜 "소희의 방"이 되어가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쏠쏠한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