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폴앤니나 소설 시리즈 4
김하율 지음 / 폴앤니나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족에 관한 총 7편의 이야기.


당신에게 가족이란 무엇인가요?

안정? 평화? 행복? 내편?


사실 우리에게 가족의 정의는 아마 기본이 편안함이고 그 안에 행복과 안락 뭐 이런게 들어있을 것이다.

그런데 말이지...

가족으로 살다보면 다 그런 상황이 아니라는건 삶을 살아가면 살아갈수록 다 아는 진리 아니겠어???!!!


이 책엔 그런, 우리가 말하는 가족이라기 보다는 깨진 가족, 엉망인 가족, 망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가 7편이 실려있다.

하지만 알아야 하는 단 하나는...

그런 가족도 가족이라는 사실이다.


우리나라에 살기 위해, 그노무 집이 뭐라고 집 한번 분양받아 내집 마련하고자 위장결혼을 한 부부.

전세 대란속에서 어떻게든 우리 가족이 누울 자리를 마련해 보고자 아이도, 반려묘도 포기한다는 각서를 쓰는 부부.

지금 내 가족을 위해 기존의 가족(부모님)을 죽이려는 가족 등등 어찌보면 가족이라기 보다는 왠수덩어리에 가까운 가족, 말도 안되는 선택을 하는 가족들이 나온다.


그중 난 포포의 엄마가 가장 인상깊었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집도 전세.

그런데 몇년전... 그러니까 둘째가 태어나 이제 막 돌이 된 시점에 갑짜기 집주인이 나가라고 통보를 해왔다.

덕분에 급하게 집을 구해야하는 상황! 부랴부랴 여기저기 집을 알아보던 찰라에 맘에 드는 집을 찾았는데, 그 집은 우리가 아이가 있다고 돈을 올려줘도 세입자로 안받는다는 것이다.

애가 무슨 죄라고...!!!

알고보니 나름 인테리어를 예쁘게, 비싸게 해놨는데 애들이 망가뜨리는게 싫다나 뭐라나...

정말 포포 엄마와 처한 상황과 너무도 딱 맞는 것!

물론 나야 이미 아이들이 있으니 그 집을 포기했지만, 만약 내가 포포 엄마와 같은 상황이였다면? 그렇다면 나의 선택은???!!! 아마... 그래도 아이를 안키운다는 특별계약조건을 받아들이지는 않았을 듯 싶지만...

어쨌던 내가 경험한 현실과 너무나 가까운 이야기라 더 기억에 남았다.


가장 현실적인 가족에 관한 짧은 이야기들.

잘 알려진 작가가 아니라 살짝 걱정했지만, 그런 걱정이 무색하게 너무나 잘 읽히고, 너무도 깊이 공감하면서 읽을 수 있었던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